HOME 경제 보험 경제 이슈
삼성생명 종합검사 들어간다...금감원, 9월 말 현장검사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난해 11월 28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진행된 '금융감독원-한국인터넷진흥원 IT·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이 다음주부터 삼성생명(대표 현성철)에 대한 종합검사에 들어간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오는 26일부터 9월6일까지 10명을 투입해 사전 종합검사에 착수한다. 앞서 금감원은 회사로부터 사전자료를 받았다. 본 검사는 9월25일부터 한 달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종합검사는 2014년 12월11일부터 2019년 10월25일까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삼성생명은 일부 즉시연금 및 암 보험금 미지급금 등으로 금감원과 마찰을 빚고 있다. 금감원은 삼성생명과 보험금 미지급 관련 법정 다툼을 벌이는 금융소비자 측을 지원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금감원은 소모적인 논란을 피하려고 올 상반기 한화생명과 메리츠화재를 먼저 종합검사 했고, 이번에는 삼성생명 차례다. 업계 1위 기업인 만큼 보다 세심하고 강도 높은 종합검사가 예상된다.

금감원은 삼성생명이 보험금지급 및 손해사정업무의 적정성, 보험상품 불완전판매 방지를 위한 보험영업 내부통제 체계의 적정성, 민원다발·불완전판매 징후, 보험상품 판매절차 적정성 등 소비자보호업무를 중점 검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배구조법에 따른 지배구조 운영 실태, 대주주·계열사와의 자산·용역거래 및 내부통제 절차의 적정성도 살펴볼 계획이다.

보험업계는 최근 저금리기조와 경기침체 등으로 업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금감원은 업계 최대 고객을 보유한 삼성생명이 금융환경 변동 대응을 위한 리스크관리 수준, RBC비율 관리의 적정성 등 건전성 부분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생명의 지배구조 역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비중 있게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이원옥 2019-08-25 12:48:15

    삼성 을 어떻게 할찌 굼금합니다
    나랏님도 못건드는 삼성 인데..
    추적 60분도 모르척하다가 마지막 종영하면서 암환자들 위해 방송해줬는데..대단한 삼성입니다
    보험 가입자들한테 돈안주고 윗대가리들 검은돈 주는게 더 이익 이니...삼성공화국에 하는 서민 차증나네요   삭제

    • 백경희 2019-08-25 12:36:26

      금감원의 지급권고가 나왔음에도 무시하고 암입원일당을주수없다는 삼성생명을 제대로 종합검사 해주세요.가장약한 암 환우로 상대로 초악의 갑질을하고 있습니다..   삭제

      • 박완수 2019-08-24 20:59:54

        윤석현원장님!
        제발 중착을 맡으셨으면 그에 걸맞는 조직혁신을 통한 삼성생명의 검사를 확행하시기 바랍니다   삭제

        • Keenex 2019-08-24 19:55:35

          똑바로 하라. 두리뭉실은 사절한다
          어영 구엉.바지에 똥싼듯 안싼듯 .하지말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