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日 노선 축소 여파…에어서울, 국내선 진입 등 노선 다각화
사진=에어서울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에어서울이 오는 10월 국내선에 신규 진입한다. 일본 노선 축소에 따른 악영향을 최소화할 목적으로 풀이된다.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10월 27일부로 김포~제주 노선에 첫 취항, 국내선에 신규 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중국 신규 취항, 동남아 신규 취항 및 증편으로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은 오늘(28일) 오후 2시부터 김포~제주 국내선 영업을 시작한다. 에어서울의 첫 국내선인 김포~제주 노선은 매일 4편 운항하게 되며 신규 취항 기념으로 특가 판매를 실시한다.

중국 정부의 허가가 나오는 대로 장가계, 린이 등에도 신규 취항할 예정이다.

12월 8일에는 베트남 하노이와 나트랑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인천~하노이와 인천~나트랑 노선은 각각 하루 한 편씩 매일 운항한다.

앞서 발표한 대로 에어서울은 10월 1일부터 야간편만 운항했던 다낭과 괌 노선에 오전 출발 스케줄을 추가해 각각 하루 2편씩 주 14회를 운항할 계획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한일 관계로 인한 일본 노선의 부진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일본 노선 비중은 계속 축소하고 국내선을 비롯해 중국 노선과 동남아 노선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