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경제 이슈
검찰, 한국투자증권 전격 압수수색…‘조국 사모펀드’ 자금 추적재산관리 맡아온 PB 컴퓨터 등에서 관련 자료 확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투자증권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수사 인력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번 압수수색은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정씨와 자녀들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PB) A씨의 조언을 받아 현금과 유가증권 등 재산 일부를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현재 소속 지점이 영등포PB센터다.

검찰은 A씨의 개인 PC와 정씨 등의 재산 관련 자료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작년 관보를 통해 공개한 조 후보자의 재산변동 내역에는 정씨가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관리하는 자산이 적혀있다.

특히 검찰은 정씨 등 조 후보자의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처 발굴에 관여했는지, 펀드 운용사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각종 관급공사를 수주하고 관급 사업에 참여하려 했는지 등이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앞서 검찰은 전날 블루코업밸류업1호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를 불러 관급공사 수주 경위 등을 조사했다. 또 지난 3일에는 웰스씨앤티 이모 상무를 불러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이와 동시에 의혹의 핵심 인물인 5촌 조카와 펀드 운용사 대표 이모 씨 등 해외로 출국한 사모펀드 관련자들을 입국 시 통보 조치하는 한편, 지인을 통해 귀국하라고 설득하고 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