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재계리서치
현대중공업, '유조선' 설계기술 수출…사우디 IMI와 MOU
현대중공업과 IMI, 초대형유조선 도면설계 계약 체결현장./사진=현대중공업

[월요신문=최문석 기자] 현대중공업이 반세기만에 해외에 선박 기술력을 전달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사우디 합작조선소 'IMI'와 유조선 도면 설계 판매계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용 현대중공업 선박해양영업본부장과 파티 알 살림 IMI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은 사우디 지역에 짓는 초대형 조선소 건립 계획과도 밀접하다.  

IMI은 한국조선해양과 사우디 국영회사인 아람코, 바흐리 등이 합작한 회사로 향후 2020년까지 사우디 동부 라스 알헤어 지역에 초대형 조선소를 세울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IMI에 초대형 유조선(VLCC)의 상세 도면과 설계지원, 기술컨설팅까지 설계 전반에 대한 기술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IMI에서 건조하는 유조선 1척 당 로열티를 받을 전망이다.

또 사우디 국영 해운사인 바흐리와 31만9000톤급 유조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도 성사시켰다. 이는 IMI 출범 후 이뤄지는 첫 계약이다. 해당 선박은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된 뒤 2021년 하반기에 IMI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건 현대중공업이 반세기만에 설계 기술력을 해외로 전하는 조선사로 성장했다는 점이다. 현대중공업은 1971년 영국 스콧리스코 사에서 26만콘급 유조선 2척 설계도면을 임대받아 첫 설계 기술력을 접하며 선박건조능력을 향상시켜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본사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 조선산업을 이끌기 위해 연구와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