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핀셋 규제 여파, 청약성적 구별로도 희비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 야경투시도./사진 = 두산건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정부의 핏셋 규제 여파로 같은 지역에서도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간 청약경쟁률이 큰 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안양시는 지난해 8.27부동산대책으로 2개구(만안구, 동안구) 가운데 동안구만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부산광역시의 경우 현재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 3곳만 규제에 묶여 있다.

9.13부동산대책 이후부터 조정대상지역은 1순위 청약 자격요건이 까다로워지고 분양권 전매 기간도 최대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제한되고 있다.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도 비조정대상지역 대비 10%씩 줄어든 60%, 50%가 적용되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추가 과세 적용 등 고려해야할 변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이에 수요자들의 발길이 비규제지역으로 쏠리고 있다. 실제 경기도 안양시는 지난 1년간(2018년 9월~2019년 8월) 비규제지역의 청약경쟁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9월 비규제지역인 만안구에 분양한 ‘안양KCC스위첸’은 1순위에서 평균 32.6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규제지역인 동안구에 분양한 단지들은 한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한양수자인평촌리버뷰의 경우 4.98대 1을, 비산자이아이파크 4.81대 1, 평촌래미안푸르지오 4.43대 1을 기록한 바 있다.

부산도 마찬가지다.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 기장군 등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이후 올해(1~8월) 부산시에 분양한 14개 단지 중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3개 단지는 가야롯데캐슬골드아너, 래미안연지어반파크, e편한세상시민공원1단지 모두 비규제지역인 부산진구에서 나왔다.

집값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 1년 동안(2018년 9월~2019년 8월) 비규제지역인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의 3.3㎡당 평균매매가격 상승률은 3.94%(1342만원→1395만원)로 나타났다. 반면 동안구는 같은 기간 0.61%(1626만원→1636만원) 오르는데 그쳤다. 부산은 올해 들어(1~8월) 시세가 상승한 6개구 가운데 수영구를 제외한 5개구가 비규제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가 이어지면서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된 가운데 비규제지역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라며 “특히 같은 지역 내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이 나뉠 경우 기본적인 생활권 공유가 가능한 만큼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지역을 택하는 것이 실거주는 물론 투자 목적으로도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연내 경기도 안양시와 부산광역시 내 비규제지역에서 신규 분양도 늘고 있다.

두산건설은 오는 10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51번길 11 일원에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39~84㎡, 총 558가구로 이 중 25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대림산업은 오는 9월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범천동 일원에 ‘e편한세상 서면 더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9개동(오피스텔 1개동 포함), 아파트 전용면적 59~84㎡ 998가구와 오피스텔 전용면적 83㎡ 52실 등 총 1050가구 규모다. 이 중 아파트 224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같은 달 현대엔지니어링은 부산광역시 사하구 괴정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사하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8층, 12개동, 전용면적 84~114㎡ 총 1314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롯데건설도 부산광역시 사상구 주례동 일원에 ‘주례 롯데캐슬 골드스마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7층, 9개동, 총 998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59~84㎡ 803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