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공개...한국당 “물타기용” 음모론 제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채익 국회 행정위 간사/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경찰이 30여년 간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특정하면서 그 여파가 정계에까지 미치고 있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인 자유한국당 소속 이채익 의원은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전국 대학교수 3396명이 조국 교체 촉구 시국선언을 한 당일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언론에 공개한 것이 과연 우연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경찰이 조국 사태 촉구 시국선언 이슈를 덮기 위해 이른바 ‘물타기’를 시도했다는 게 한국당측의 주장이다.

앞서 지난 19일 오전 11시 전·현직 대학교수 3396명은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대신 사회 정의와 윤리를 세울 수 있는 사람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라”며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신원을 파악했다는 언론 브리핑을 한 것은 이보다 한 시간 가량 앞선 10시경의 일이다.

그는 "경찰이 조국 사태를 촉구하는 전국 교수들의 시국선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청이 하루 전에 브리핑을 예고한 부분, 또 확인되지 않은 사실까지 브리핑을 한 것에 대해서 경찰 내부에서도 의아해 하고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이야기다.

그는 "경찰청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DNA 결과 확인 시점이 언제인지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다른 피해사건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 요청을 거부했다"고도 밝혔다.

또한 “왜 아직 종합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수사상황을 언론에 급하게 공개했는지 경찰은 명백한 이유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하루빨리 사건과 관련한 수사일지도 제출하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1차 조사에서 유력 용의자가 혐의를 부인한 것도 미심쩍은 점이라고 이 의원은 덧붙였다.

“언제부터 경찰이 수사 초기 사건에 대해, 더구나 유력 용의자를 당당하게 공개하지도 못하는 와중에 하루 전 언론 브리핑까지 대대적으로 하겠다고 친절하게 설명했는지 의문이 든다”는 것.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음모론에 가세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 부처에서 나타나는 행태를 보면 조국 이슈를 덮기 위한 조국 물타기용 급조된 정책이나 급조된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기재부에서 정년연장제를 들고 나온 것과 복지부의 포용적 금융정책, 국토부의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과 법무부의 재산 비례 벌금제도 등도 조국 물타기의 일환이 아니냐며 나 원내대표는 날을 세웠다.

한편 한국당은 나경원 의원 아들의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전희경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과 친문세력이 조국에 대해 방어할 논리가 부족하자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조국 사수에 나섰다”고 맞불을 놓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