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위안부 매춘 발언' 류석춘 연세대 교수, 교내 파면 촉구에 "실망"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연세대학교 총학생회가 '위안부는 매춘' 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에 대해 파면을 촉구했다. 이에 류 교수는 "연세대에 실망했다. 교양강의는 계속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수업인 '발전사회학' 강의도중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며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논란의 중심이 됐다.

연세대 총학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류석춘 교수는 터무니없는 변명을 멈추고 학생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는 수강생뿐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들을 향한 망언을 자행했다"면서 "강의 중 질문하는 학생에게 교수로서의 위계를 이용해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라며 성희롱을 했다"며 "일제강점기 일본 제국주의에 저항했던 연세대에서 나올 수 없는 충격적인 망언"이라고 강조했다.

총학은 "학문의 자유는 교수가 강단에서 어떠한 주장이든 마음대로 말할 자유가 아니다. 엄중한 책임과 의무가 따른다"며 "류 교수는 폭력적인 사회 구조를 배제한 채 위안부와 현재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했다"고 질타했다.

연세대 곳곳에는 류 교수를 규탄하는 대자보까지 등장했다. 

사진=뉴시스

또한 이같은 발언에 분노한 한 시민은 류 교수의 강의실로 직접 찾아와 몸싸움을 벌이는 일도 발생했다.

류 교수는 지난 24일 교양 수업인 '대한민국 건국과 발전'을 진행하기 위해 연세대 자신의 연구실로 출근했다.

그는 취재진들을 뒤로 한채 연구실로 향하던 중 한 하얀 한복차림의 시민단체가 찾아와 자신이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라며 류 교수의 멱살을 잡는 등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