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문준용·곽상도 의원 특혜 의혹 두고 온라인서 ‘설전’
아내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반박에 나선 문준용씨/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준용 씨 부인의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문씨는 지난 24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곽상도 의원, 자신있게 밝힙니다”라며 “제 아내는 시아버지 찬스를 쓸 필요가 없는 훌륭한 인재”라고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곽 의원이 지난 22일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의 며느리인 장모 씨가 지난 2017년 메이커운동 활성화 지원 사업 대상이 된 것에 대해 특혜 의혹을 제기하면서부터이다.

곽 의원은 또 장씨가 같은 해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이화여대 여성공학인재 양성 사업단'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청소년 기업가 정신 교육 연구' 등에도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아버지가 대통령에 당선된 후 '정말 우연히' 정부 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믿고 싶다"며 "'시아버지 찬스'가 없었는지 살펴볼 예정"이라고 언급했으며, 문씨의 글은 이를 반박하기 위해 올린 것이다.

문씨는 "의원님이 언급한 모든 사안에 아무런 문제도 없으니 걱정 마시라"라며 특정 언론사의 관련 보도를 링크하기도 했다.

문제의 기사에서는 “곽 의원이 문씨에 대한 ‘조사’를 한다”는 표현이 나왔는데 이 부분을 두고 문씨는 “마치 저에게 부정이 있는 것처럼 뉘앙스를 교묘하게 바꾼 기사 제목을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곽 의원님은 얼마든지 '살펴본' 후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경우 문제없음을 밝히는 일도 해줄 거라 믿는다"며 "그것이 아무 잘못 없는 사람한테 이런 글을 쓰는 행동에 대한 공정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문씨는 지난 21일에도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향해 제기한 특혜 의혹에 대해 SNS를 통해 “아버지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곽상도 의원은 25일 문준용씨에게 "미국 유학과 관련한 '아버지 찬스'도 밝혀달라"는 글로 맞불을 놓았다. 

곽 의원은 "대통령 며느리의 '시아버지 찬스'에 대해서만 밝히고 유학 얘기는 쏙 빼고 얘기를 안 해주니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씨에게 "미국 유학시절 손혜원 의원의 뉴욕 맨하탄 빌라에서 생활한 적 있느냐"며 "뉴욕생활 3년여 동안 수 억 원을 썼을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는데, 명문 예술대학 파슨스 대학원 과정학비와 주거비, 차량유지비, 생활비 등 유학지금은 총 얼마이고, 그 자금들은 어떻게 마련했느냐"고 물었다.

또한 그는 코딩교육 프로그램 융합교재 납품과 관련해서도 “정말 전국의 수많은 학교에 납품했는지, 이 과정에서 아버지 찬스가 없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하는 등 공격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