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이국종 교수, 본인 규탄 집회 출현 "차라리 징계 요구를 해달라" 토로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자신을 규탄하는 보수단체에게 "차라리 징계 요구를 해달라"고 토로했다.

지난 24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 정문 앞에는 자유대한호국단 회원 10여 명이 모여 이국종 교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그들은 '범죄자 이재명 선처해달라며 탄원서 제출한 이국종 교수를 규탄한다'는 문구를 걸고 이 교수가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선처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한 것에 대한 집회 이유였다.

이에 이 교수는 집회 현장으로 직접 나서서 "하시는 말씀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학자적 양심을 지키라고 말했지만 사실 나는 욕 먹으며 일하는 '노가다 의사'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징계 요구를 하신다고 했는데 좋은 아이디어"라며 "의료원에 가면 나를 자르지 못해 안달인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 일로 징계를 요구하면 그걸 근거로 저를 자를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 교수는 또 "다만 동의하기 어려운 발언이 있다. 저는 정치적 성향을 떠나 평소 탄원서를 많이 쓴다"며 "가난한 환자가 병원비를 못 내면 보건복지부, 심사평가원 등에도 탄원서를 보낸다"고 설명했다.

이를 접한 대한의사협회는 "보수단체가 벌인 시위 행위는 의사의 진료행위를 방해하고 환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는 점에서 사실상 의료기관 내 폭력과 다를 바 없다"며 "개인에 대한 비판은 자유지만 의사의 진료행위를 방해하고 생명을 구하는데 써야 할 귀중한 시간을 낭비하게 하는 것이 용납돼서는 안된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의협은 이어 "의료기관 앞에서 진료중인 의사를 상대로 진료를 방해하는 몰상식한 행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의료기관 내 폭력행위와 마찬가지로 엄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이 교수의 희생정신을 외면하는 사회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의협은 "제대로된 정책적 지원을 기대할 수 없는 중증외상 분야를 지켜온 이 교수의 초인적인 인내와 헌신은 온 국민이 다 알고 있다"며 "이 교수의 절망과 한탄은 잘못된 제도의 문제를 알면서도 방치하고 있는 정부와 정치권, 보이지 않는 희생에 익숙해진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교수는 그동안 노력해왔던 24시간 닥터헬기 도입에 대해 이 지사와 함께 중증외상환자 치료체계 구축 노력을 해왔다.

이국종 아주대학교 외과대학 교수 자필서./사진=뉴시스

이 교수는 이 지사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지난 19일 대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