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경찰, 5살 의붓아들 손 발 묶어 폭행 숨지게 한 20대 男 체포
사진=픽사베이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5살 의붓아들을의 손 발을 묶은 채 이틀간 심하게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가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27일 아동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A(26)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부터 다음날 오후까지 무려 20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의붓아들인 B(5)군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A씨는 B군의 손과 발을 묶고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1m 길이의 각목으로 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 했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20분께 119에 전화를 걸어 "아이가 쓰러졌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이에 아동학대를 의심한 송방당국은 경창에 공동대응 요청을 하고,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과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이미 B군은 의식이 없고 맥박이 뛰지 않는 상태였으며, 긴급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B군의 얼굴과 몸에는 타박상과 멍자국이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의붓 아들이 거짓말을 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A씨가 범행 당시 B군의 사망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다고 파악해 죄명을 '살인'으로 바꾸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손과 발을 묶은 상태에서 오랜 시간 동안 폭행을 반복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17년에도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아내는 "남편이 큰아이를 때릴 때 집에 함께 있었다"면서 "나도 폭행을 당했고 경찰에 알리면 아이랑 함께 죽이겠다고 해 무서워서 신고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