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생활고 30대 男, 아내와 자녀 살해 후 자해시도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생활고로 아내와 다투던 중 아내와 자녀들을 살해 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A 씨(37)가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A씨가 지난 1일 김해에 위치한 자택에서 아내B 씨(37)와 아들(5), 딸(4)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A씨는 아내 B씨와 생활고로 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이후 A씨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기위해 흉기로 자신의 몸을 수차례 찔렀지만 그는 경찰에 신고해 "아내와 아이들을 살해하고 스스로 죽으려 했지만 몸이 움직이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소파에 누워있는 A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후송했다. 현재 A씨는 치료를 받고있는 중이다. 

A 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중상을 입어 의식이 희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경찰은 숨진 아내B 씨와 자녀들에게는 흉기에 의한 상처가 없는것으로 알려지면서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