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부산 산사태 실종자 2명…밤샘 수색작업에도 토사물 많아 '난항'
4일 부산 사하구 산사태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밤샘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제 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인해 부산 사하구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인해 발생한 실종자 2명을 밤샘작업에도 불구하고 아직 까지 찾지 못 했다.

지난 3일 오전 9시 5분께 부산 사하구 구평동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토사가 무너져내려 인근 주택과 식당, 공장등을 덮쳤다.

이사고로 주택에 있던 권모 씨(75)와 아내(70), 아들(48) 등 일가족 3명과 식당 주인 배모 씨(65)가 매몰됐다.

소방당국은 즉각 대응 2당계를 발령, 중장비 20여 대와 함께 소방대원과 경찰, 군장병 등 인력 1100을 동원해 수색 작업에 힘썼다.

이후 3일 오후 3시 24분께 식당주인 배 씨를 발견한 뒤 오후 7시 54분께 아버지 권 씨를 구조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두 사람의 사망원인은 압착성 질식사로 밝혀졌다.

3일 부산 사하구 구평동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쏟아지면서 주택 1채와 천막 가건물 식당 1개동 등을 덮쳤고, 이로 인해 주택에 3명, 식당에 1명 등 총 4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고 현장에서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소방대원, 군 장병 등이 토사 제거와 함께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산사태로 흘러내린 토사물의 양이 워낙 많아 밤샘작업에도 불구하고 나머지 매몰자 2명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있다.

부산소방본부 관계자는 "나머지 매몰자들도 토사 1~2m 아래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토사량이 많아 이를 제거하는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나머지 매몰자를 찾는데 난항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