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산업일반
[2019 국감] "국민 먹거리 비상"... 프랜차이즈 카페, 위생 상태 '엉망'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국민들의 먹거리에 비상이 걸렸다. 일부 국내 프랜차이즈 커피숍의 위생상태가 엉망인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21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건수는 856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153건에서 2015년 154건, 2016년 165건, 2017년 178건, 2018년 206건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브랜드별 위반 현황으로는 설빙이 '대장균 검출 및 조리기구 청결상태 불량' 등 9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페베네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목적 보관' 등 97건, 이디야 '소독하지 않은 식기 사용, 식용얼음 세균수 초과 검출' 등 77건, 탐앤탐스 '조리장 위생불량' 등 71건, 요거프레소 '조리종사자 위생모 미착용' 등 71건, 던킨도너츠 '이물 혼입' 등 55건 등의 순이었다.

최근 5년간 위반 내역을 살펴보면 위생과 관련된 위반 현황이 49%로 절반 가까이 됐다. 구체적으로는 위생교육 미이수 267건,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102건, 이물 혼입 71건 등이 있었다.

인재근 의원은 "더 이상 프랜차이즈 카페의 디저트와 음료에서 대장균과 세균이 검출되고 벌레,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되는 끔찍한 일들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서 프랜차이즈 카페 업계의 자성은 물론이고 식약처도 위생에 대해 보다 철저하게 관리감독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