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정호영 사장 '조직개편' 시작…LGD, 임원 조직 25% 감축사업 경쟁력 강화·의사결정 효율 초점…LCD 조직 축소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의 '조직개편'이 시작됐다. 정 사장 취임 직후 논의된 구조조정이 현실화됐다. LG디스플레이는 사업 경쟁력 강화 및 효율적인 의사결정 구조로의 체질 개선을 위해 조기 조직개편을 단행한다는 입장이다.

4일 LG디스플레이는 조직개편을 통해 조직의 민첩성과 운영의 효율성을 한층 높여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 OLED로의 사업 전환을 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LG디스플레이는 유사 조직을 통합하고 단순화하는 등의 ‘조직 슬림화’를 실시, 전체 임원의 약 25%를 감축했다. 이를 통해 조직간 시너지를 높이고 의사결정과 실행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LCD TV 개발 조직을 통합하는 등 LCD 관련 조직을 축소했다. 이에 따른 자원은 전략 사업인 대형 OLED 및 중소형 P-OLED 사업 분야로 전환 배치한다.

LG디스플레이는 CTO 산하 조직도 재편했다. 미래 디스플레이 개발에 필요한 선행기술 및 핵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CTO 산하를 ▲기반기술연구소 ▲Display 연구소 등 2개 연구소 체제로 재편해 연구개발(R&D) 기능을 강화했다.

TV·모바일·IT 등 3개 사업부 체제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신속한 의사결정 및 빠른 실행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뼈를 깎는 노력과 체질 개선을 통해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제품 및 기술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한상범 부회장이 대표이사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지난달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정호영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중국 업체들의 저가 LCD 공세로 올해 영업 적자를 지속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과 조직개편 등을 통해 실적 개선에 고삐를 죄고 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