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이언주 의원-박원순 시장, 아들문제 두고 ‘설전’
14일 국감장에서 발언하고 있는 박원순 시장/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 자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사에서 열린 국감에서 박 시장을 향해 “아드님 박주신씨는 지금 어디에 계십니까”라고 물었다.

박주신씨에 대한 발언은 박 시장의 서울시장 후보 당시 불거졌던 병역기피 의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박 시장은 “아들 얘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반박했고, 이 의원은 “아버지니까 당연히 아시겠죠”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 시장은 “답하지 않겠다”며 불쾌한 표정을 지었으며 이 의원은 “저는 참 이해가 안 간다. 그냥 나타나서 증인으로 나오시면 될 텐데 왜 나타나지 않나”라고 비꼬듯 말했다.

박 시장은 이 의원의 말에 “왜 아무 상관없는 것을 국감장에서 언급하느냐”며 “이 문제는 오래 전에 많은 공공기관에서 이미 아무 문제없다고 답했다”고 받아쳤다. 이에 이 의원은 “정리가 안 됐으니 묻는 게 아니냐”며 되받아쳤다.

아들 문제 외에도 두 사람은 소상공인들의 카드수수료 경감을 위한 모바일결제방식 ‘제로페이’를 놓고도 논쟁을 벌였다.

이 의원은 “민간에 꽃꽂이 학원들이 있는데 서울시가 경쟁을 해버리고 혈세를 투입하면 꽃꽂이학원이 다 망하는 게 아니냐”면서 산업에 공공기관이 직접 뛰어드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사회주의가 왜 망했냐. 국가가 공공서비스라고 하는 직접 하다 보니까 민간이 경쟁에서 밀리면서 오히려 시장 자체가 죽어버렸다”고 제로페이 정책에 대해 문제점이 많은 제도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의 지적에 대해 박 시장은 “오해가 있다. 제로페이는 직접서비스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로페이에 대해 “민간결제업체가 운영하는 제도고 서울시는 시스템이 깔리도록 도와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또한 “지난 40년 동안 신용카드를 정착시키기 위해 40년 동안 엄청난 노력을 했다”며 “지금 경기침체나 임대료 상승, 카드수수료 부담 때문에 우리나라 자영업자들이 힘든 상황에 있다. 제로페이는 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정인화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감사결과 가운데 서울시가 수용하지 못하겠다고 반발한 4가지에 대해 서울시의 일부 책임이 있음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러자 박 시장은 "감사원의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존중하지만 일부 오해에서 비롯된 부분에 대해서는 짚고 넘어가야한다는 판단에서 재심의를 신청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