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재계리서치
채용 실수에도 늦장 보고…데이터산업진흥원, ‘기강해이’ 도마올해 채용 합격자 불합격 처리 중대 실수
“인사권자 원장에 하루 뒤 보고…반성해야”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이 올해 신입 채용과정 중 합격자를 불합격 처리하는 중대 실수를 저지르고도 늦장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입수한 올해 3월 데이터산업진흥원 감사실의 자체감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데이터산업진흥원이 채용대행 용역을 준 A사는 지난 1월 22일 수기로 작성된 ‘사업기획 및 관리’ 부문 1차 면접 결과를 엑셀로 옮기는 과정에서 항목별 점수를 합산하지 않는 실수를 범했다. 이에 따라 합산점수 11위인 B씨 대신 17위인 C씨가 1차 면접 합격자 16명에 포함됐다.

A사는 2차 면접이 완료된 지 사흘 뒤인 28일 오후 6시경 오류를 확인하고 채용절차 종료일인 1월 29일 오전 10시40분 B씨와 별도 2차 면접을 진행했다. 오류 정정을 거쳐 B씨는 최종 합격하고 C씨는 탈락했다.

A사는 28일 오류 발견 즉시 진흥원 채용담당자에게 보고했으나 담당자는 하루 뒤인 29일 오후 3시에야 원장에게 보고해 감사실로부터 보고 시기가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감사보고서는 채용 절차가 종료되는 시간적인 한계 등을 고려하더라도 해당 사실에 대한 인사위원회의 사후 의결 또는 원장의 사후 승인 조치가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 데이터산업진흥원 채용업무 담당자 등이 2월 11~13일 1·2차 면접 점수를 전수조사한 결과 4건의 점수 오류가 추가 발견됐다. 점수 오류에 따른 합격자 변동은 없었다.

데이터산업진흥원은 ‘신규 직원 채용 업무 관리 미흡’을 사유로 관련 부서 팀장과 주임에게 주의 등 처분을 내렸다.

윤 의원은 “신규 채용 절차에서 무더기로 오류가 발생했고 그중 합격자를 불합격시키는 중대한 실수를 저질러 놓고 인사권자인 원장에게는 다음 날 보고했다”며 “원장부터 직원까지 기강해이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