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GS건설, 한남3구역 수주 의지 '활활'…설계 특화 '맛보기' 공개우무현 사장 "한남 자부심에 자이 더한 100년 건축물 시공"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야경 투시도./사진 = GS건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전형적인 배산임수 지형의 한남3구역은 대한민국 재개발 역사의 새 기준이 될 것이다. GS건설은 이를 위해 오랜 기간 많은 준비를 했고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새로운 주거문화를 탄생시킬 확신을 가졌다. 한남의 자부심에 자이를 더해 반포자이, 경희궁자이에 이은 자이의 대표 단지로 만들겠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남3구역 수주 의지를 드러냈다.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 마감을 이틀 앞둔 시점에서 이례적으로 상품 경쟁력을 대외적으로 홍보하고 나선 것이다.

이날 GS건설은 한남3구역 조합원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해 지역적 특징을 살린 고급 설계로 상품성을 극대화한 전략을 내놨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 참여한 설계사만 해도 세계 유수의 회사로 포진됐다. 외관은 어반에이전시가, 조경은 SWA가 설계하고 삼성물산 에버랜드부문이 시공한다. 이번 수주전에 '키'를 쥐고 있는 상가의 경우 텐디자인이 설계를 맡았다.

이들 설계사와 GS건설은 조합원의 바람을 담은 9가지 특별함으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를 설명했다.

첫 번째는 한강 조망권이다. GS건설은 남산에서 한강까지 뻗어있는 부지의 강점을 극대화한 설계를 내놨다. 기술연구소와 함께 기술적으로 조망권을 살릴 방법을 고민했고 그 결과 최적의 한강 조망 가구수를 얻어냈다는 설명이다. 두 번째는 테라스하우스다. GS건설은 단차가 있는 지형 특성을 활용해 외부공간 활동이 가능한 테라스를 설계했다. 내부의 편리한 시설과 외부 활동을 모두 즐길 수 있도록한 것이다. 

세 번째는 4베이 혁신평면이다. 공간활용도를 극대화한 내부설계를 통해 안방에 파우더룸 공간과 드레스룸 공간을 제공하고 주방 옆에 팬트리, 현관 팬트리를 넣었다. 또 의류관리기를 놓을 수 있는 공간과 외투를 놓을 공간을 현관 가까이에 별도로 배치해 주거 트렌드를 반영했다. 미세먼지 문제 해소를 위한 환기가 가능한 공기청정기를 넣었고 가변형 벽체 구조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네 번째는 랜드마크 외관 디자인이다. GS건설은 5층 이하의 낮은 건물과 한강 조망을 강조한 아파트, 주상복합 고층 아파트를 배합해 차별화된 단지 외관을 설계했다. 다섯 번째는 조경으로 한강3구역 특유의 입지를 반영했다. 한강을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를 곳곳에 배치하고 한강과 남산을 산책하면서 연속적으로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을 설계했다. 

여섯 번째는 단지내 커뮤니티다.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리조트형 통합 커뮤니티를 설계한 것. GS건설은 고급 리조트 구조를 기본으로 자이안센터를 조성하고 한강뷰를 감상하는 인피니티 풀을 스카이풀 형태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그간 쌓은 노하우를 활용해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적절한 배치와 조식 등 서비스 특화를 제공할 방침이다.

일곱 번째는 상업시설이다. GS건설은 상업시설 성공여부가 사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만큼 이 부분에 공을 많이 들였다. 차별화된 외부 디자인은 물론 MD 구성 등 소프트웨어적인 부분에 신경 써 사업 성공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여덟 번째는 보행편의다. 단차가 큰 지역 특성상 수직으로 이동을 하다 보면 보행 피로감이 온다. 이에 GS건설은 등고선을 수평으로 끊어 동선을 짰다. 이를 통해 상업시설과 주거시설간 구획 구별로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아홉 번째는 외부 공간 디자인이다. 기부채납으로 단지 외부에 개방된 문화공간을 제공해야 하는데 이 부분에도 신경 써서 단지의 상품성을 끌어올리겠다는 설명이다.

GS건설은 이러한 상품 경쟁력과 이틀 뒤 공개할 영업전략을 통해 한남3구역 시공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상업시설 외관 디자인./사진 = GS건설

한편 한남3구역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에 지하6층 지상22층, 197개동, 총581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비만 7조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재개발사업으로 공사비는 1조888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컨소시엄을 배제한 단독 시공사 입찰로 가닥이 잡히면서 입찰에 참여한 건설사의 재무건전성에 이목이 쏠린다. 이에 대림산업은 은행권과 손잡고 자금동원력을 강화하고 나섰다. GS건설도 이날 "순부채가 3%에 불과할 정도로 재무건전성이 우수하고 현재 정비사업만 100여곳을 수행하면서 매달 수천억원이 들어오는데 이 정도 규모의 사업을 수행하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오는 18일 시공사 입찰 제안서를 마감하고 12월 15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