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레깅스 입은 여성 몰래 촬영한 男, 항소심서 '무죄'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한 남성이 버스 안에서 레깅스를 입은 여성의 하반신을 찍은 혐의로 재판으로 넘겨졌으나,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의정부지법 형사1부(오원찬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A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법원에 따르면 지난해 남성 A 씨는 버스를 타고 가다 하차하기 위해 출입문 앞에 서 있는 B 씨의 하반신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동영상으로 8초가량 몰래 촬영했다.

A 씨는 현장에서 발각되면서 경찰에 검거됐다. 이후 재판으로 넘겨졌다.

원심은 촬영 부위가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신체에 해당한다고 판단하면서 유죄로 인정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달랐다.

2016년 대법원 판례를 근거로 피해자 옷차림, 노출 정도, 촬영 의도와 경위, 장소·각도·촬영 거리, 특정 신체 부위 부각 여부 등을 고려했다.

이를 토대로 살펴봤을 때 A 씨는 출입문 맞은편 좌석에 앉아 B 씨의 뒷모습을 몰래 촬영했는데, 특별한 각도나 특수한 방법이 아닌 통상적으로 시야에 비치는 부분을 그대로 촬영했다. 엉덩이 부위를 확대하거나 부각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항소심 재판부는 "레깅스는 운동복을 넘어 일상복으로 활용되고, 피해자 역시 이 같은 옷차림으로 대중교통에 탑승해 이동했다"며 "레깅스를 입은 젊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성적 욕망의 대상이라 할 수 없다"고 무죄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피고인의 행위가 부적절하고 피해자에게 불쾌감을 준 것은 분명하다"면서 "그러나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