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김나정 아나운서 "'82년생 김지영' 페미니스트 이해 안가"
사진=김나정 인스타그램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배우 김나정이 '82년생 김지영'을 본 후기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책을 아직 읽지 못했지만 오늘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 라면서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 나의 생각.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작성했다.

이어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 같아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 면서 "어떤 책 글귀에서 봤는데, 남녀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고 걱정해주고 애교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오히려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받고 사랑받는 방법이라고 했다.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 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나정 아나운서는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 매일 부당하고 불만이고 화가나는 기분으로 나는 힘들고 우울해서 못 살 것 같다. 예쁘고 행복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살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모든 것이 예쁘게 보이고 행복하다. 그냥 개인적인 내 생각" 이라고 덧붙였다.

김나정 아나운서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동의한다"는 반응과 "모순투성이의 글이다"는 반응이 엇갈렸다.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김나정은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나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