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핫이슈 추적
양현석, 비아이 마약구매 의혹 제보자 회유·협박 혐의 입건
'상습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9일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A씨에게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협박했다는 의혹을 받아 피의자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6일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양 전 대표는 대가로 당시 A씨에게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양 전 대표가 A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해 그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올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권익위는 자체 조사를 벌인 뒤 A 씨가 검찰에서 조사받기를 원하는 점 등을 들어 이 사건을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당했다.

그러나 A씨를 2016년 당시 수사한 용인동부경찰서가 속한 경기남부청은 A 씨가 권익위에 이 사건을 신고한 직후부터 전담팀을 꾸리는 등 수사 의지를 보이면서 검찰은 경찰에서 수사를 맡아 진행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로 인해 경찰은 지난 9월 양 전 대표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모으는데 힘썼다.

경찰은 증거 확보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해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지만, 양 전 대표는 불출석했다. 그는 이날 오전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추후 경찰과 다시 조사 일정을 잡은 뒤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 측과 다시 일정을 조율해 조만간 소환조사 할 것"이라며 "A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