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재계리서치
페라리, 첫 PHEV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공개
페라리 수입 및 판매사 FMK 김광철 사장(우)과 조경호 전무./사진 = FMK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페라리가 7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SF90 스트라달레(SF90 Stradale)’ 국내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이 차량은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PHEV)이다.

F1 기반의 기술 적용으로 최대 출력 1000마력,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 기존의 양산형 라인업에서는 전례 없는 세그먼트 최강의 성능을 자랑한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8기통 모델 역사상 가장 강력한 최대 출력 78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됐다.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단 2.5초면 가능하다. 200km/h 도달까지 6.7초 걸린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두 개는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다.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는 점에서도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디터 넥텔 페라리 극동 및 중동지역 총괄지사장은 "SF90스트라달레는 새로운 라인업의 시작으로 페라리의 새로운 도약을 보여준다. 페라리 로드카 역사상 유례없는 1000마력의 압도적인 성능과 동력 대비 중량, 다운포스 레벨, 효율성 등 모든 측면에서 최고 수준의 제원은 자동차 업계에 새로운 기준점이 되었다"며 "최상의 퍼포먼스와 드라이빙의 즐거움, 그리고 진보적인 디자인을 모두 갖춘 이상적인 익스트림 카를 원하는 한국 소비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