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분양가상한제 '집값' 영향은 아직…서울 0.1% 상승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정부의 민간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 발표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1%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시장의 예상치를 벗어나지 않은 수준인 만큼 매도·매수자 모두 관망세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1% 올라 21주 연속 상승했다. 일반 아파트는 0.09%, 재건축은 0.21% 올랐다. 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4%, 0.03%로 강보합을 유지했다.

구체적으로 △강남(0.29%) △송파(0.14%) △강동(0.12%) △강북(0.12%) △구로(0.12%) △광진(0.10%) △노원(0.09%) △금천(0.08%) 등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상한제 지정에도 강남권 주요 재건축 상승세가 눈에 띈다. 이는 지난 9~10월 신고가를 갱신한 실거래가가 등록되면서 시세 상향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강남은 대치동 은마와 압구정동 신현대, 개포동 주공고층7단지 등의 재건축 단지들이 2500만~7500만원 올랐다.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등 신축 아파트도 1000만원 가량 올랐다. 송파는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잠실동 우성1,2,3차, 가락동 쌍용1차 등이 1500만~5000만원 상승했다.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장미1차 등 재건축 단지도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강동은 명일동 삼익그린2차와 명일삼환,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등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0.14%) △중동(0.10%) △동탄(0.06%)이 올랐고 ▼산본(-0.05%) ▼일산(-0.03%)은 하락했다. 분당은 급매물 위주로 거래가 이어지면서 올랐다. 정자동 한솔LG와 야탑동, 장미코오롱, 분당동 샛별라이프 등이 10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중동은 중대형 면적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중동 은하효성과 은하동부, 은하대우 등이 1000만원 정도 상승했다. 동탄은 동탄2신도시가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송동 동탄2신도시하우스디더레이크와 청계동 동탄2호반베르디움더클래스, 동탄KCC스위첸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의왕(0.14%) △수원(0.13%) △과천(0.12%) △광명(0.11%) △안양(0.07%) △성남(0.06%) △용인(0.06%) 등 경기 남부권 중심으로 상승했다. 의왕은 내손동 의왕내손e편한세상과 포일자이 등 대규모 단지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500만~1000만원 올랐다. 수원은 망포동 e편한세상영통2차(1단지)와 매탄동 매탄주공5단지, 정자동 수원SK스카이뷰, 천천동 천천대우푸르지오 등이 1000만~2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계속된 아파트 공급 여파로 ▼오산(-0.05%) ▼안산(-0.03%) ▼평택(-0.02%) 등은 하락했다. 한편 금번 상한제 대상 지역에서 제외된 과천이나 조정지역에서 해제된 고양(0.02%), 남양주(0.01%) 등은 아직까지 별다른 시세 변화는 없었다.

한편 전셋값은 여전시 상승세가 이어졌다. 서울은 △강남(0.16%) △금천(0.10%) △은평(0.09%) △구로(0.07%) △양천(0.06%) △송파(0.05%) △관악(0.04%) 등이 올랐고 ▼강동(-0.02%)은 떨어졌다.

신도시는 △동탄(0.07%) △광교(0.07%) △위례(0.07%) △분당(0.05%) △김포한강(0.05%) △평촌(0.04%) △산본(0.04%) 등이 올랐다. ▼일산(-0.07%)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안양(0.14%) △수원(0.10%) △용인(0.10%) △의왕(0.10%) △의정부(0.06%) △광명(0.05%) 등이 올랐다. 반면 ▼평택(-0.03%) ▼안산(-0.01%) ▼시흥(-0.01%) 등은 하락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 지정 이후 시장 흐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대상지역에서는 내년 4월까지 유예기간이 적용되는 관리처분계획 이후 재건축 단지들이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속도를 더 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상지역 인접지를 비롯해 서울 동작구, 경기 과천 등 상한제 대상에서 제외된 곳, 그리고 고양, 남양주 등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곳 등은 풍선효과가 우려되기도 한다"며 "집값이 불안한 모습을 보일 경우 신속하게 추가 지정을 예고하고 있는데다 정부의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도 이뤄지고 있어 아파트값 상승세가 더 확대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