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재계리서치
기아차, 3세대 K5 외장 공개…"한 번보면 잊혀지지 않아"샤크스킨 패턴 그릴 등 차세대 디자인 적용
3세대 K5./사진 = 기아차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기아자동차가 3세대 K5의 외장 디자인을 12일 공개했다. 오는 12월 출시 예정인 신차로 기아차의 차세대 디자인 정체성을 적용했다.

혁신적 디자인이 장착된 K5는 강렬한 인상을 지녔다.

기아차는 "과감한 디자인 요소를 적극 적용해 한 번만 봐도 뇌리에 박히는 존재감을 구현했다"고 자평했다.

신형 K5의 외관은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전면부 ▲패스트백 스타일로 역동적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측면부 ▲독창적 디자인 요소와 안정감을 강조한 후면부 ▲동급 최대 수준의 휠베이스와 늘어난 전장, 낮아진 전고 등이 특징이다.

우선 전면부는 기아차의 상징인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경계를 허물어 한층 진화한 모습을 연출했다. 그릴 패턴도 상어껍질처럼 거칠고 날가로운 외관에 부드러운 촉감을 갖춘 직물인 '샤크스킨'을 모티브로 했다.

주간주행등은 바이탈 사인을 연상시키는 역동적 그래픽으로 디자인 됐다. 프론트 범퍼는 쾌속선이 파도를 일으키며 물 위를 달려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에어 인테이크 그릴과 에어 커튼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조형과 조화를 이뤄 날렵한 이미지를 준다.

측면부는 한층 커진 차체, 패스트백 스타일로 역동성을 강조했다. 휠베이스는 2850mm로 동급 최대 수준으로 확장됐고 전장과 전폭 역시 각각 4905mm, 1860mm로 기존보다 커졌다. 전고(1445mm)는 한층 낮아졌다. 측면 유리 크롬 몰딩은 기존보다 더 두꺼워졌고 트렁크 리드까지 길게 연결했다.

후면부는 리어 콤비 램프를 좌우로 연결해 안정적인 느낌과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그래픽은 전면부 DRL과 동일하게 심장박동 형상을 적용했다. 트렁크 리드는 블랙 투톤 처리로 과감하게 축소했다. 리어 범퍼는 스포티한 듀얼 머플러 형태의 크롬 가니쉬를 적용했다.

3세대 K5./사진 = 기아차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