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재계리서치
기아차, 美 조지아공장 10주년…누적 생산 300만대 돌파
브라이언 켐프(Brian Kemp) 조지아주 주지사(왼쪽),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8일(현지시각) 기아차 조지아공장 양산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기아차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기아자동차의 미국 조지아공장이 본격 가동을 시작한지 10년째를 맞았다. 현재 쏘렌토, K5, 텔루라이드 등 북미 주력 차종을 생산하고 있는 전초기지다.

19일 기아차는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조지아공장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지아공장 양산 1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난 10년 간 조지아공장의 성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 여러분들과, 열정으로 함께 해준 공장 임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현재 글로벌 자동차산업은 혁명적 변화에 직면해 있다.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업체로 변모해, 향후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비행체(PAV : Personal Air Vehicle),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더욱 고객 중심적 기업으로 발전해 전 세계 인류의 진보에 기여할 것"이며 "우리의 기술은 인간의 삶을 더욱 자유롭게 하고, 사람과 사람 간의 교류를 더욱 확산시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지아공장은 2006년 10월 기공식을 갖고 3년 1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09년 11월 쏘렌토를 생산하며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약 261만2000㎡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조립 등 일관 생산체제를 갖춘 자족형 완성차 생산공장으로 건설됐다. 현재 연산 34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다. 생산차종은 K5, 쏘렌토, 텔루라이드다.

기아차의 세 번째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 가동 첫 해인 2009년 1만5005대를 생산했고 2013년 누적 생산 100만대를 넘어섰다. 올해 9월 300만대를 돌파했다.

차종별로는 지난 10월까지 중형 SUV 쏘렌토가 약 130만8000여대, 2011년부터 생산되기 시작한 중형 세단 K5가 93만6000여대, 올해 1월 신규 투입된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5만6000여대 누적 생산됐다. 현대차 싼타페 위탁 생산분은 74만1000여대다.

향후 기아차는 조지아공장의 텔루라이드 생산목표를 기존 연간 6만대에서 8만대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 미국에서 지난 10월까지 51만3605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3.3% 성장세를 보였다. 이 중 조지아공장에서 생산되는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3개 차종이 40% 이상을 차지한다.

또 기아차는 최근 자율주행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앱티브(APTIV)와 합작법인(조인트벤처, JV) 설립을 발표하고, 자율주행 전문기업인 오로라(Aurora)에 전략 투자를 단행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미국 시장 공략을 이어가고 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