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산업일반
한국철도, 파업 비상수송체제 가동…운행률 KTX 68.9%·전철 82%파업 5주 넘어가면 필수유지업무 수준 운영
노조, 임금 4%대 인상·KTX-SRT 통합 요구
19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오는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한국철도가 전국철도노동조합의 무기한 파업 선언에 따라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한다.

19일 한국철도는 오는 20일 전국철도노조의 무기한 파업 선언에 대비해 지난 18일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며 열차운행조정, 안전대책 수립 등 파업 종합수송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

우선 출퇴근시간 수도권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인력을 집중 투입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수도권전철은 평시 대비 82.0%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특히 출퇴근 시간대는 인력 집중 투입으로 출근시간 92.5%, 퇴근시간 84.2%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단 파업 첫날인 20일 출근시간은 100% 정상 운행한다.

KTX는 평시 대비 68.9%로 운행할 계획이다. 일반열차는 새마을호 58.3%, 무궁화호 62.5% 수준이 될 전망이다.

화물열차는 한국철도 내부 대체기관사 투입으로 평시 대비 31.0% 수준에서 운행할 예정이다. 다만 수출입 및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한다.

만약 파업이 5주차에 접어들 경우 대체인력의 피로도, 운행 안전 확보 등 문제가 발생하는 만큼 이 경우에는 운행률을 더 낮춘다는 계획이다. KTX는 필수유지업무 수준인 56.7%, 광역전철과 일반열차는 파업 4주차까지 수준이다.

파업 시 운용인력은 필수유지인력 9630명, 대체인력 4686명 등 총 1만4316명으로 평시의 62.1% 수준이다.

대체인력은 열차 운행 경험, 비상상황 대처능력을 갖춘 유자격자로 철도안전법 및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법정교육과 충분한 실무수습교육을 마친 인력이 투입된다.

기관사의 경우 모두 면소 소유자로 군 인력(전동열차 기관사, 차장)은 업무투입 전에 현장실무수습 등 교육을 거친 후 투입된다.

파업 예고 기간 승차권 환불(취소)이나 변경에 대한 수수료는 면제된다. 한국철도는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 조치할 예정이다. 예약 취소하지 않는 승차권의 경우 1년 이내에 위약금 없이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한편 전국철도노조는 19일 노사 교섭결렬을 선언하고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 4%대 임금인상,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다.

또 한국철도의 비상수송대책을 비난하며 '대체인력투입'을 반대하고 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