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한국당 "영수회담 제안, 청와대서 거부“ 주장
청와대가 한국당의 영수회담 거부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자유한국당은 19일 황교안 대표가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청와대에서 거부했다고 밝혔다.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오후 5시경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연락이 왔으며, 결론적으로 영수회담은 거부했다"고 전했다.

전날 오전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에게 현 위기 상황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단독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측에서 "우선 시간적인 여유가 없으며, 지난번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 만찬 회동에서 논의된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이야기를 하면 되지 않겠냐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지난번 만찬이 정국 현안에 대해 진지하게 대통령과 제1 야당 대표가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되지 못하지 않느냐, 그래서 1대1로 영수회담을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이와 같은 우리 당의 입장을 전하고 대통령의 정책 전환을 위해 직접 대표가 만나겠다고 했지만,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다는 답변을 최종적으로 해왔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국이 엄중하니 '다시 한번 보고를 드리고 논의를 해달라'는 요청을 했으며 청와대 쪽에서는 '그렇게는 해보겠다'는 답까지는 들었다”는 게 김 의원의 이야기다.

전날 청와대와의 논의 과정에 대해서는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오전에 먼저 전화가 왔는데 내가 회의 중이어서 받지 못했고 그 사이에 다시 문자메시지도 왔다"고 그는 말했다.

또한 "어제 낮 12시경에 청와대 관계자와 통화했는데 '보고 드리고 논의해서 답을 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김 의원은 밝혔다.

그는 "오후 3시경에 청와대에서 '공식적으로 회담 제안이 오면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청와대에서는 이미 오전에 검토가 됐는데 오후 3시에 왜 이렇게 청와대발 메시지가 발신됐는지 저희로서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 측에서는 한국당으로부터 공식적으로 영수회담 제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에 나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어제 낮 12시경에 했다는 통화는 황 대표가 무슨 의도로 최고위원회의에서 영수회담 제안를 한 것인지 물어보고자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통화 당시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의논해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같은 날 오후 5시경 청와대 측이 김 의원에게 연락한 것에 대해서는 "진지하고 공식적인 대화, 즉 영수회담 제안이 있으면 논의해보겠다는 내용을 설명한 것이지, 회담 가능 여부를 말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초에 공식적인 영수회담 제안이 없는데 어떻게 거절을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진정성 있고 성과 있는 회담을 위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개최 가능성 등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황 대표가 말하는 '위기 상황'은 한국당의 '위기 상황'을 말하는 것 아닌가"라며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