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재계
호암 32주기 추모식…이재용 부회장 “선대회장 이념 기려 나라에 보탬”
19일 오전 경기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32주기 추도식에 (왼쪽부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삼성 창업주인 고(故) 호암(湖巖) 이병철 선대회장의 32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창업주의 손자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년 만에 추도식에 참석했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30분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오찬을 하며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기렸다.

앞서 이 부회장은 30주기였던 2017년에는 구속 수감된 상태였고 지난해엔 해외 출장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다만, 이 부회장은 지난해엔 추모식과는 별도로 홍라희 전 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이사장 등 가족들과 미리 선영을 다녀간 바 있다. 이건희 회장은 2014년 심근경색으로 건강이 악화되며 이후 불참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삼성 사장단 전체가 모인 자리에 참석한 것은 그가 사장으로 승진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이날 추도식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권오현 종합기술원 회장, 윤부근 부회장을 비롯해 고동진 IM(IT·모바일) 부문장(사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 부문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50여명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사장단과의 오찬에서 “안팎의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흔들림 없이 경영에 임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며 “지금의 위기가 미래를 위한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범(汎)삼성가에서는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딸 이경후 CJ ENM 상무가 가장 먼저 추도식에 참배를 왔다. 10시 이전에 선영으로 향한 이 회장과 자녀들은 참배를 마치고 10시10분경 선영에서 나왔다.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추모식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병철 선대회장은 1938년 3월 22일 현 삼성의 모태인 ‘삼성상회’를 설립해 현재의 삼성을 일군 인물이다. 중계무역으로 사업을 번창시킨 이 선대회장은 1950년대에는 식품과 섬유사업에 뛰어들었다.

특히 이 선대회장은 1969년 1월 13일 종업원 36명에 자본금 3억3000만원의 소기업 ‘삼성전자공업’을 창업해 TV와 반도체 등 최첨단 산업까지 영역을 확장, 삼성전자를 굴지의 대기업으로 도약시켰다.

이 선대회장은 3남5녀를 뒀으며 3남인 이건희 회장이 물려받은 삼성 외에 범삼성가는 CJ그룹, 신세계그룹, 한솔그룹이 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