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재계리서치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지원 주관사로 선정된 삼성화재는 19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을 갖고 성공개최 지원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사진 왼쪽부터 삼성화재 최철환 상무, 손보협회 최윤석 본부장, 금감원 박한구 부산본부 부지원장, 도로교통공단 김봉기 부장, 부산지방경찰청 김일규 경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 남명우 담당관, 부산시청 구자명 주무관, 한국도로공사 서종도 팀장, 렌터카공제조합 장동철 상무, 삼성화재 임규삼 상무, 삼성화재 김상철 담당) /사진=삼성화재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오는 24일부터 5일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 지원을 위한 보상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19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경호안전통제단, 준비기획단, 부산지방경찰청, 부산광역시청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이 진행됐다.

교통사고 보상팀은 상황실과 5개의 현장보상반으로 구성되며, 참가국 정상 및 스태프 차량에 관련된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화재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귀빈이 이동하는 경로에 긴급출동차와 견인차를 대기시켜 응급상황 발생 시 즉각 투입할 예정이다.

보상팀을 이끌고 있는 삼성화재 김형주 파트장은 "국가의 큰 행사에 작은 힘이나마 보탠다는 것에 기쁘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며 "자동차보험 1위사의 보상 노하우를 살려 정상회의가 잘 치뤄지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2010년 G20 정상회의,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의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지원한 바 있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