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황교안 대표, ‘청년간담회’서 오히려 질타 받아
19일 홍대 인근에서 청년층과 만난 황교안 대표/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홍익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청년층과의 만남 자리를 마련했다가 오히려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19일 열린 간담회 시간은 오후 2시로 잡혔으며, 이에 대해 한 30대 창업자는 “정상적으로 사회생활 하는 청년들은 오지 말라는 이야기”라며 “청년층 대다수의 생활 패턴도 모르면서 어떻게 이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다”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청년들이 꿈과 희망, 도전과 창의를 키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진정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와 달라진 게 없다"는 게 참가자 대다수의 반응이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친·인척 채용, 입시 비리 적발 시 공천 배제 ▲청년 취향과 트렌드 적극 반영 등의 청년 정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갑질로 물의를 빚은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을 공천 대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인가”, 혹은 “4년 동안 뭘 하다가 이제야 정책들을 통과시키겠다고 하느냐”는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간담회 현장에 있었던 30여명의 청년들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 부산대 재학생은 "구색 맞추기로 청년들 모였다고 사진 찍겠다는 의도라면 이용당할 생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인하대에 재학 중인 또 다른 학생은 한국당을 향해 "입으로만 청년을 부르짖을 뿐, 수치심만 드는 '노땅 정당'"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조국 임명 반대 집회를 개최한 부산의 대학생 황모씨는 황 대표가 내놓은 경제대안 '민부론'과 외교안보 대안 '민평론', 청년정책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우파정책을 발전시켰고 정확히 우리가 원하는게 뭔지 말씀하려고 노력한 건 보이지만 쓴소리를 해야될 것 같다"며 "'이명박근혜'에서 했던 그런 정책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냉소적인 평가를 내렸다.

황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청년들의 말을 들은 뒤 "날카로운 말씀 잘 들었다"고 말했으나, 행사가 끝난 뒤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간담회장을 떠났다.

이날 행사에서는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황 대표의 '총체적 리더십 위기'를 그대로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최근 황 대표는 인적 쇄신, 보수 통합, 인재 영입이라는 '3대 과제'가 사실상 모두 실패하면서 리더십이 흔들리는 모습이다.

특히 '공관병 갑질' 사건으로 배우자가 기소된 박찬주 전 사령관을 '1호 인재'로 영입하려다가 당 안팎의 반발에 부딪힌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후 그는 유승민 변혁 전 대표 측과 접촉하며 '야권 통합론'을 제시했지만 보름이 된 지금까지도 별다른 진척이 없다.

여기에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촉발된 '쇄신론'은 친박·비박 간 고질적 계파 갈등으로까지 번지고 있어 황 대표의 입지를 더욱 좁게 하고 있다.

한편 황 대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 정부의 국정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에 항의하기 위해 20일 오후부터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