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김세연 의원 "우물이 오염됐으니 새 우물 파자"
내년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본인의 당 해체와 현역 전원 교체 주장에 대해 “먹던 우물에 침 뱉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두고 반박에 나섰다.

21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김 의원은 “우물에 침을 뱉는 게 아니라 우물 자체가 오염돼 먹을 수 없기 때문에 새 우물을 파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는 말씀도 들었는데, 절터는 좋은데 절이 수선 불가라 철거하고 새 절을 짓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지난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김 의원은 해당 발언에 대해 "지도부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한 것은 아니다“라며 ”불출마 형태로 우리 모두의 자성을 실천하자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불출마 선언문에서 김 의원은 한국당을 두고 '역사의 민폐', '좀비' 같은 다소 과격한 표현을 사용하면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일상적인 어휘로만 그 뜻을 밝힐 경우에는 심각한 문제의식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황교안 대표가 전날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간 데 대한 언급도 나왔다.

김 의원은 "그 취지의 순수성 등은 그 입장에서 좀 이해를 해보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도 "불출마에 대한 직접적인 답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 이후에도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의 원장직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를 두고 당 일각에선 '앞뒤가 맞지 않는 처신'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일부 당 관계자들은 그의 언행을 두고 '해당 행위'라며 여연 원장직에서 경질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마지막 순간까지 지금 맡은 직무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저의 책무"라며 물러날 생각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지난 20대 총선 결과가 결정적으로 현재 당이 이렇게 망가지게 된 원인 제공의 역할을 했다"는 게 김 의원의 분석이다.

그는 당시의 '친박(친박근혜) 공천'이 재연되지 않도록 공천 여론조사의 공정성을 담보하는 차원에서라도 여연 원장직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총선에 불출마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전에도 출마할 기회들이 있었는데, 생각이 있었으면 이미 그런 시도를 했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김 의원은 "지금으로선 20대 국회 마지막 날까지 현재 직무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만 집중하고 있으며, 그 이후의 일들에 대해선 전혀 생각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