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독도 헬기 추락사고' 28일째…실종자 대원 바지 발견돼
사진=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배혁(31)구조대원이 입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바지가 27일 발견됐다. 하지만 실종자는 찾지 못했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단장 전상률)은 27일 새벽 2시 15분께 추락 헬기 동체에서 남동쪽 789m 떨어진 지점에서 배 구조대원의 것으로 보이는 바지를 인양했다고 밝혔다. 

바지 안에는 코팅 장갑, 휴대용 랜턴, 보조배터리, 나이프, 넥워머, 휴대전화 등이 들어있었다. 이 바지는 이날 0시 5분 해군 광양함 원격조정무인잠수정(ROV)이 수중 정밀 탐색 중 발견했다. 사고 발생 28일 만이다.

이어 바지가 발견된 직후 반경 100m 구역을 정밀 탐색했으나 다른 특이점은 찾지 못했다.

해군 등은 주간에도 함·선 17척과 항공기 6대를 투입해 수중·해상·중층 실종자 수색에 힘쓰고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 환자를 포함 7명을 태우고 이륙하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가 2~3분만에 인근 바다 해역으로 추락했다.

수색 당국은 4명 시신을 수습했으나 김종필(46) 기장, 배혁(31) 구조대원, 선원 B(46)씨 3명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