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은행
농협금융 상무에 김형신 선임...농협은행 부행장 6명 교체
(왼쪽 위에서 시계방향) 김형신 NH농협금융지주 상무, NH농협은행의 오경근 부행장 장승현 부행장, 권준학 부행장, 박상국 부행장, 김남열 부행장, 신인식 부행장. /사진=NH농협금융지주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김형신 농협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이 NH농협금융지주 상무에 선임됐다. NH농협은행 부행장도 절반 이상 교체됐다. 내달 임기만료 예정인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의 재연임이 유력해 보인다. 

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는 29일 금융지주와 농협은행, 농협생명보험,농협손해보험의 상무·부행장(부사장)급 인사를 실시했다. 이번에 임용된 인사는 업무경력을 고려해 향후 담당업무를 맡길 예정이다.

농협금융은 김광수 회장 취임 이후 인사원칙으로 줄곧 강조해온 전문성, 성과중심, 현안 해결형 맞춤 인재 중용에 이번 인사의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체질개선 및 사업추진 역량 강화로 지속가능한 조직을 설계하고자 했다.

우선 농협금융지주는 김형신 상무를 선임했다. 그는 1963년생으로 전남 출신이다. 목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중앙대학교에서 행정학을 전공했다. 김 신임 상무는 농협중앙회 전략기획반 단장, 농협은행 전략기획단장, 농협중앙회 안전총무부장 등을 역임하고 지난해부터 서울지역본부장으로 활동해왔다.

농협은행의 경우 오경근 여신심사부장과 장승현 종합기획부장, 권준학 경기영업본부장, 신인식 대전영업본부장, 김남열 디지털채널부장이 신임 부행장으로 승진했다. 박상국 농협중앙회 IT전략본부장도 이번에 농협은행 부행장으로 합류하게 됐다.

지주 상무와 부행장까지 7명 모두 1963년생으로 동갑내기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앞으로 예정된 부서장, 영업점장 등 인사에서도 경험과 실력이 우수한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데 중점을 두고 올해 연말까지 모든 인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협금융지주>
 ◆ 상무

   ▲ 김형신

<농협은행>
 ◆ 부행장
   ▲ 오경근
   ▲ 장승현
   ▲ 권준학
   ▲ 신인식
   ▲ 김남열
   ▲ 박상국

 ◆ 부행장(보)

   ▲ 김행춘
   ▲ 김 유 경

 ◆ 영업본부장
   ▲ (경기) 정 용 왕
   ▲ (서울) 이 석 용
   ▲ (강원) 전 대 원
   ▲ (대전) 강 필 규
   ▲ (세종) 이 범 구
   ▲ (전북) 장 기 요
   ▲ (부산) 최 명 호
   ▲ (울산) 최 정 훈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