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경제 이슈
한은, 내년 디지털화폐 발행 검토…통화정책은 완화기조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한국은행은 내년에도 돈 풀고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리 말고도 디지털화폐발행 검토 등 다른 통화정책수단을 동원해 성장회복을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27일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에서 내년도 통화정책은 완화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한은은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2%)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국내 경제는 2%대 초반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소비자물가는 1% 안팎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이같은 정책기조에 따라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그러나 한은은 이미 기준금리가 연 1.25%로 낮아인데 따라 금리인하여력에 한계가 있는데  대비해 국내 여건에 적합한 다른 통화정책 수단의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금통위 직후 기자회견에서 “현재는 특정 수단을 염두에 두지 않고 주요국에 도입된 비전통적 정책 수단을 폭넓게 살펴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급결제 혁신 촉진을 위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연구도 강화한다. 연구 전담조직을 구성해 주요국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 발행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국제기구 논의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