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의료․제약
[신년사] 장홍순·최용주 삼진제약 대표 “새로운 10년 위한 신경영 구축”체계적 업무 프로세스 당부…‘고객 니즈’ 만족에 초점
장홍순 삼진제약 대표이사가 2020년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진제약

[월요신문=이아름 기자] 삼진제약(대표이사 장홍순·최용주)은 2일 서교동 본사 강당에서 2020년 시무식을 가졌다. 지난해 대내외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임직원을 격려하고 2020년 삼진제약의 새로운 10년을 위한 신경영 구축을 결의했다.

장홍순·최용주 대표는 “올해는 불확실한 외부환경의 변화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새로운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각 부문별로 보다 체계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업무 실적의 계량화를 통해 합리적이고 공정한 평가 시스템 운영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위의 변화를 바탕으로 2020년을 삼진제약의 새로운 10년을 위한 원년의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시장 환경에 부응하기 위한 목표와 중장기 성장기반 확보에 대한 전략도 내놨다.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각 본부는 특성 및 업무에 맞는 지원을 강조하고 연구개발 부서에는 새로 신축되는 중앙연구소에 걸맞는 파이프라인 확보와 미래 먹거리를 위한 다각도의 연구 역량 강화를 주문했다. 컨슈머헬스본부에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셀프 메디케이션 사업으로의 확장을 주문했다.

장홍순·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는 “올 한해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변화와 노고로 삼진제약이 새로운 10년으로 나아갈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경자년 새해에도 어려운 국내외 경영환경을 슬기롭게 대처하며 국민 건강에 기여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삼진제약의 성장을 위해 구성원 모두가 노력하자”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