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6년만에 여의도 복귀 이낙연, 총선 출전 채비종로출마 가능성에 당과 상의해 결정…이해찬, "천군만마 얻은 느낌" 핵심적인 역할 기대
6년만에 여의도에 복귀한 이낙연 전 총리가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공식 복귀를 알렸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년만에 여의도에 복귀했다. 이 전 총리는 15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공식 복귀를 알리며 '금의환향'한 것.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 전 총리를 대대적으로 환영했다. 먼저 이 대표는 이 전 총리에게 환영과 감사의 의미를 담은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 전 총리는 친정식구들의 환대에 "세계 최고위 화동으로부터 꽃을 받았다"면서 "감개무량하다"고 복귀 소감을 밝힌 뒤, "지사와 총리로 일하면서 떨어져 있던 당에 6년 만에 돌아왔는데 따뜻하게 맞아준 이 대표와 동지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 전 총리는 2년 8개월 만에 국무총리 역할을 잘 하시고 친정으로 돌아왔다"면서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서 안정적인 국정운영에 헌신하고 민주화 이후 최장수 국무총리 기록을 세웠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면서 "어제 말씀을 보니 '백수다운 백수'는 못하시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셨는데 이번 총선이 워낙 중요하다보니 좀 쉬시라고 말씀을 못 드리고 당으로 모셨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국무총리를 지내신 분은 당에서 상임고문으로 모시게 되는데, 곧 선거대책위원회가 발족하면 더 핵심적인 역할을 해주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총리는 복귀 인사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을 떠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면서 "물리적인 거리가 있었을 뿐 마음의 거리를 둔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총선에서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서울 종로구 출마 가능성 에 대해 "제가 무슨 일을 해야 하고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는 당과 상의하며 결정할 것"이라면서 "(종로 출마)확정 주체는 당"이라고 첨언했다.  

종로로 이사하게 됐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걸 뛰어넘는 문제는 당에서 결정해줘야 움직일 수 있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