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김종인 작심발언, "朴·文 두 사람에게 완전히 속은 느낌"'시대전환' 토론회서 "민주당·한국당 다 똑같아…제3의 정치 세력 출현 적기" 강조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이사장이 최근 한 토론회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사진 뉴시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싸잡아 비판하며 "지금이 제3의 정치 세력 출현 적기"라고 강조한 것.  

김 이사장은 지난 15일 '시대전환, 미래정치 밑그림을 그리다: 기본소득과 남북관계 새판짜기' 토론회에서 "제가 두 당을 경험해 봤지만, 실질적으로 두 당이 다 똑같다"면서 "나 자산이 생각하기에 두 사람으로부터 완전히 속임을 당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과거 민주당과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 합류했던 기간을 고려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이사장은 2012년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참가했고, 2016년에는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맡아 민주당에게 총선 승리를 안겼다. 2017년 대선 때는 안철수 후보 측에 합류해 개혁공동정부 추진위원장을 맡는 등 진보·보수 현실 정치를 직접 경험한 인물이다. 

이어 김 이사장은 민주당을 향해 "지금 정부가 3년 가까이 되는데 보다시피 각 분야에 정돈된 것이 하나도 없다. 미래에 대한 얘기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연동형 비례제니 공수처니 그것이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또 "진보도 15년 해봤고 보수도 15년 나라를 다스렸다. 두 당을 경험해 보니, 실질적으로 똑같다. 진보와 보수를 구분하기 힘들다"면서 "국민이 양당에 대한 믿음이 없다. 제3의 정치세력이 출현하기 적기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