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해리스 美 대사 향해 날선 '유감' 표현 왜?해리스, '대북 개별관광' 구상에 "미국과 협의해야"
민주, "조선총독이냐" 내정간섭 발언 지적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서를 공개 비판했다. 북한 개별관광을 포함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내놓은 이유에서다. 

지난 16일 해리스 대사는 서울 관저에서 외신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개별관광 등 남북 독자협력 구상에 대해 "추후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실무그룹을 통해 운영하는 게 낫다"면서 "이에 따른 행동은 미국과의 협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해리스 대사의 이같은 발언에 민주당은 깊은 유감을 표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한국을 동맹국이 아니라 속국 대하듯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대사가 무슨 조선총독이냐"면서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송 의원은 "대사의 위치에 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은 국무부의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된다"면서 "한미 우호를 바라는 양국 국민들에게 별로 도움이 안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진전 구상에 대해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대해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면서 "개별관광은 제재대상도 아니며, 내정간섭과 같은 발언은 동맹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해식 대변인은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발언은 한미 양국 간의 긴밀하고도 실직적인 대화를 통해 남북협력을 강화하는데 걸림돌이 될 수도 있는 상황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자는 선의의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직후 해리스 대사의 이같은 발언이 나왔다는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는 본인의 발언이 주권국이나 동맹국인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의 오해를 촉발할 수도 있다는 깊은 성찰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