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김형오, 한국당 공천 '물갈이 넘어 판갈이''전권' 받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죽을 자리 찾아왔다"
엄격한 공천관리로 완전경선제 실현, "공천 칼바람 예고"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7일 황교안 당대표와 회동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본격적인 공천에 앞서 공정성을 강조했다. 특히, 한국형 완전경선제 실현을 예고, "죽을 자리를 찾아왔다"며 엄격한 공천 관리에 대한 의지를 표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황교안 당대표와 회동을 갖고 이번 공천에 사활을 걸었음을 거침없이 표출했다. 먼저 그는 "어떤 국회의원이 21대 국회의 들어가야 하는지 세 가지를 제시하겠다"면서 공천기준으로 △경제를 살리는 국회의원 △자유·안보를 지키는 국회의원 △국민을 위하는 국회의원을 제시했다.

첫 번째 제시안에 대해 김 위원장은 "경제주체는 민간과 기업이고, 노동자다. 그러나 이 정권은 경제주체가 마치 정부인양 반주도 관치경제, 사회주의적 경제, 전체주의적 경제, 포퓰리즘 경제를 지향하고 있다"고 문재인 정권을 겨냥했다. 

이어 "나라가 거덜나게 생겼다"면서 이것을 바로잡지 않으면 안 된다. 포퓰리즘에 더 이상 유혹당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와 안보의 문제에 대해서도 "너무 심각하다"고 입을 열었다. 지금 대한민국 헌법이 위기이고, 특히 헌법 1조가 유린당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자유를 위해서 목숨 바쳐왔던 그리고 자유를 지키기 위해 이 나라에 헌신했던 수 많은 선배들 그리고 우리 미래세대에게 이 나라를 제대로 물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세 번째 국민을 위한 국회의원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이번 공관위원으로서 이 역할, 소명을 다하도록 제 모든 것을 던질 것"이라면서 "국민만을 쳐다보고 국민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그런 새로운 국회의원을 자유한국당 후보부터 나오도록 그렇게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어 "특별히 청년과 여성에 대해서 아주 핵심 방점을 두고 자유한국당에 그런 인물들이 많이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면서 "앞으로 공관위원장으로서 공관위에 있는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나갈 것이다. 모든 비난과 비판 감수하겠다. 이 한 몸 던져서 나라가 잘 된다면 더 이상 저는 바라는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황 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여러가지로 힘들고 어려우실텐데 당이 가장 어려울 때 공관위원장을 수락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면서 "어려울 때 정말 중요한 분을 모시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에 대해 걱정하는 분들이 많이 있지만 이제 변화의 길을 가고 있다. 가야 할 길들이 멀다"면서 "위원장님께서 우리 당의 공천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7일 회동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김 위원장은 황 대표와의 회동 후 기자간담회에서 공관위원장으로서의 핵심적인 이야기를 쏟아냈다. 

그는 "최대한 투명하게 하고 객관적으로 하고 중립적으로 하고 독립적으로 공관위를 운영할 것"이라면서 "누구에게도 휘둘리지 않고, 누구에게도 간섭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 대표가 "전권을 다 주겠다"고 언급한 사실을 전하고, 영남 다선 의원 '물갈이'에 대해 "물갈이를 하랬더니 공천 때마다 국회에서는 물고기만 갈더라"면서 "오염된 물은 갈지 않았으니 아무리 새 고기 집어넣어봐야 죽을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물갈이'를 넘어 '판갈이'를 예고했다. 

아울러 홍준표 전 대표의 경남 출마 의사 선언에 대해서는 "공관위원들과 충분히 숙의하고 논의하겠다"면서 "고민은 많이 하되 오랜 시간을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사사로운 감정은 완전히 배제하겠다"면서 공천 공정성을 강조하고, "한국형 오픈 프라이머리, 완전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서 정치신인이 진입장벽 때문에 틀을 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보수통합 노력과 관련, "제가 죽을 자리를 찾아왔다는 생각인데 죽기를 원하지 않고 살기를 원하는 사람으로 비친다면 언제든지 지적해달라"고 굳은 의지를 전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