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새보수당, 한국당에 '최후통첩'…"양당협의체 구성 합의 오늘까지"양당협의체 거부는 '가짜통합'…"황교안 대표 직접 답해야"
들러리 서지않고 "내일부턴 '자강의 길' 가겠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20일 당대표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자유한국당이 오늘까지 양당의 통합협의체를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20일 당 대표단 회의에서 "한국당은 통합 하자면서 양당 대화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양당협의체 구성 거부는 황교안 대표가 동의한 '보수 재건 3원칙' 중 세 번째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새보수당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이하 혁통위)에 보수 통합 전제 조건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아가자 △새집을 짓자 등 보수재건 3원칙을 내걸었다. 

하 책임대표는 이어 "'새집'은 정당법상 신설 합당이다. 그럼에도 이를 거부하며 통합을 주장하는 건 가짜 통합"이라면서 "(한국당이) 가짜 통합을 운운하는 데 들러리 서지 않겠다"면서 "오늘까지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가짜 통합 협상을 중단하고 자강의 길을 간다"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회의에서의 발언이 '최후통첩'이라고 밝혔다. "오늘까지 답이 없으면 내일부터는 각자의 길을 가는 게 맞다. 더 이상 시간이 없다"면서 "양당협의체를 거부하면 한국당이 먼저 통합열차에서 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답변의 주체에 대해 "황 대표가 직접 얘기해야 한다. 황 대표가 직접 얘기하지 않으면 거부하는 것으로 간주한다"라고 압박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