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자수첩
[기자수첩] 갤럭시노트7의 교훈
여백
여백
월요신문 경제부 김미화 기자.

[월요신문 김미화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19일부터 갤럭시노트7 교환 서비스에 들어갔다. 역대 스마트폰 가운데 ‘최고 성능’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기대를 모았던 제품이었으나 배터리 결함으로 대규모 리콜 사태가 벌어진 탓이다.

삼성전자가 사상 최초의 리콜이라는 오점을 남기게 된 데는 안전 관리의 부재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경쟁 상대인 애플보다 먼저 신제품을 발표하기 위해 충분한 안전 테스트를 거치지 못했던 것, 흥행을 위해 배터리 용량을 늘리는 데만 치우쳤던 것 모두 결과적으로 독이 됐다.

삼성전자는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갤럭시노트7 교환을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냉정하게 보면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이다.

한국은 ‘빨리 빨리’ 중국은 ‘만만디’에 익숙하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국내 굴뚝산업 현장에서 안전사고는 비일비재하다. 조선업계 부동의 1위 현대중공업에선 올해 6명의 노동자가 안전사고로 사망했다. 최근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준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과 공기청정기 필터 유해물질 사태, 중금속이 검출 된 정수기 사태 등은 모두 ‘안전’을 간과해 발생한 사건들이다.

문제는 이런 현상이 첨단산업에까지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다.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는 그 대표적인 사례다. 삼성전자가 애플 뒤에 제품을 출시했으면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 서둘러 출시하느라 배터리 결함을 미처 발견하지 못한 점을 바로 잡고 멋지게 아이폰7을 셧아웃 시키지 않았을까.

 

 

김미화 기자  mhkim@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채택되신 분들께는 소정의 상품을 드립니다.
(wolyo2253@daum.net/02-2253-450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