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백인여성에게 폭행당한 한인 할머니 손녀딸의 호소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한인 할머니가 길거리에서 백인 여성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한인 교포가 미국인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2일(현지시간) 오후 길에 주저앉아 피를 흘리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이 담긴 사진은 페이스북을 통해 확산 중이다.

전 세계 아시아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단체 ‘넥스트 샤크(Next Shark)'에 따르면, LA 거리를 걷던 한인 할머니를 백인 여자가 갑자기 세게 밀었다. 할머니는 충격에 넘어지면서 이마가 2.5cm 정도 찢어졌으며 피를 흘렸다.

폭행 사건을 처음으로 알린 사람은 목격자인 린다 리씨로 피해 할머니의 손녀 딸이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렸다. 이후 사진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현재 해당 게시글은 내려간 상태다.

린다 리씨의 목격담에 따르면 LA 베버리거리 인근에서 한 백인 여성이 길을 가던 한인 할머니의 뒤를 따라 걷더니 “백인의 힘!(White power)"이라고 외치며 거세게 밀친 뒤 도망쳤다. 이 여성은 6블록 정도를 뒤쫓아 온 리씨 일행에 의해 붙잡혔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한국인 할머니를 가격한 27세 백인 여성의 보석금은 5만 달러(한화 5,700만원)으로 정해졌다.
피해를 입은 한인 할머니는 30년 넘게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거주해 온 한국계 미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린다 리 씨는 이 할머니가 다른 사람에게 짐이 되기 싫어 아파트에서 혼자 거주한다고 전했다.
린다 리씨는 “무슨 이유로 이 할머니를 때려야 했느냐”고 분노하며 “30년 전에 이 나라로 온 제 할머니가 미국 시민권자라는 사실이 두렵다”고 말했다. 또 “제 할머니가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거나 집으로 걸어가는 동안 비슷한 일이 쉽게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무섭다”고 밝혔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직업을 가진 리 씨는 “이런 일을 보니 내 직업이 지금보다 더 중요하다고 여긴다. 다른 문화에 대해 존중하고 우리 미래를 이해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해 매일 열심히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 내 일부 네티즌들이 “가짜뉴스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리 씨는 “절대 가짜가 아니다. 언론 보도에서 찾을 수 없다고 일어나지 않은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가짜 뉴스를 생산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면서 “나는 우리나라가 현재 얼마나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 견해를 밝힌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미국 대통령이 증오와 부정의 문화를 독려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사람의 증오와 무지를 전염시키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미국에선 소수인종과 흑인, 성 소수자 등을 향한 백인들의 범죄가 잇따르며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NBC에 따르면 미국 내 혐오 조장단체 감시 NGO인 남부빈곤법센터(SPLC)의 조사 결과, 지난해 11월 8일 대선 이후 10일간 무슬림과 이민자, 성소수자 상대의 증오범죄가 900건에 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