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트럼프, 시진핑에 “‘하나의 중국’ 원칙 존중” 입장 표명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 허창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해 달라는 시 주석의 요청에 대해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나의 중국’ 원칙이란 ‘중국 대륙과 홍콩, 마카오, 대만은 나뉠 수 없는 하나이고 따라서 합법적인 중국 정부는 오직 중화인민공화국 하나’라는 주장을 말한다.

중국이 고수하고 있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느냐를 두고 그동안 두 정상은 묘한 긴장관계를 빚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일본, 한국 등 동맹국과 전화를 통해 인사를 했지만 시 주석하고는 아직 독대를 나누지 않았다. 오히려 금기를 깨고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먼저 전화를 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깨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이날 두 정상은 “양국의 이해가 걸린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성공적인 결과를 낼 수 있는 추가적인 대화를 가지길 희망한다”면서 서로를 자국으로 초청했다.

특히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미관계의 정치적 기초”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제정세가 복잡해 지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 문제에 맞서려면 중미 양국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미중 관계가 좋아지는 것은 양국민의 근본 이익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세계를 향한 두 대국의 의무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트럼프는 8일 시 주석에게 건설적 관계 발전을 희망하는 서한을 보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을 통해 시 주석과 협력하여 미국과 중국 모두에 이익이 되는 건설적인 관계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서한을 확인하고 “협력만이 중미관계의 정확한 선택”이라며 “중국은 미국과 충돌하거나 대항하지 않고 상호 존중하며 협력을 진전시켜 건강하고 안정적인 중미관계의 대발전을 추동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