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홍준표 “檢 ‘통신조회’ 해명, 사건조작 의심된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김혜선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군·검·경이 자신의 수행비서 통화기록 조회 이유를 밝힌 것과 관련, “검찰의 해명은 새로운 의심만 불러일으키는 거짓 해명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수가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과 경찰의 해명은 석연치는 않지만 그럴수도 있었겠다고 이해 할 수 있지만 중앙지검의 해명은 이해하기가 어렵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요즘 검찰은 사건을 수사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권의 주문으로 사건을 만들고 있기 때문”이라며 “창원에서 늘 있었고 서울에는 아는 사람이 없는 내 수행비서가 서울 중앙지검의 수사대상이 될 리가 없는데 정치인에 대한 정치자금 수사라던지 공사 임원에 대한 수사를 하다가 통화 흔적을 발견하고 추적해 보았다는 해명은 또다른 사건을 조작하고 만들고 있지 않은가 하는 의혹을 지울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검찰의 사건 조작으로 곤욕을 치뤄 본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검찰의 해명을 해명이라기 보다 새로운 의심만 불러 일으키는 거짓 해명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수가 없다”며 “검찰은 두루뭉실 해명하지 말고 구체적으로 통신조회 경위를 납득 할수 있도록 해명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홍 대표는 군·검·경이 그의 수행비서인 손모씨의 휴대전화를 놓고 지난해 12월부터 올 8월까지 총 6차례 통신조회 했다면서 ‘정치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손씨의 휴대전화 조회는 지난해 12월 13일(경남 양산경찰서)과 올해 2월 24일, 4월 12일(경남경찰청)에 있었다. 또 3월 23일, 4월 12일은 서울중앙지검이 8월 21일은 육군본부가 통신조회했다.

‘정치 사찰’ 의혹 제기에 문재인 대통령은 “제1야당 대표의 의혹 제기 말씀이 (정치)공방으로 흐르지 않도록 계속 정성을 다해 있는 사항을 제대로 설명토록 하라”고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시했다.

군·검·경 기관은 10일 “사건 수사 대상자와 통화기록이 남아 번호 주인을 확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남경찰청은 지역 공무원 범죄 혐의 수사 중 통화내역에 손씨의 전화번호가 있어 조회했고, 육군 역시 모 사단장의 비위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손씨 번호와 통화한 내역이 있어 번호주인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조회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검찰 역시 “적법절차에 따라 진행중인 사건 수사 대상자와 수차례 통화한 사람의 인적사항을 확인한 것 뿐”이라며 “손씨가 홍 대표의 수행비서라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검찰은 수사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김혜선 기자  nav7396@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