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경제 CONSUMER VOICE
檢, '햄버거병' 관련 맥도날드 서울사무소 등 4곳 전격 압수수색
(사진=유수정 기자)

[월요신문=유수정 기자] 검찰이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과 관련해 맥도날드를 압수수색하고 나섰다.

18일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 박종근)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종로구 한국맥도날드 사무실과 원자재 납품업체 P사, 유통업체 등 총 4곳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증거와 자료를 확보했다.

이는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HUS에 걸렸다는 의혹과 관련한 것이다.

다만 이번 압수수색에 있어 맥도날드가 피의자로 입건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납품업체 P사의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함께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상태다.

앞서 지난 7월5일 HUS에 걸려 신장 기능을 상실한 A양(5)의 부모는 발병 원인이 지난해 9월 패티가 덜 익은 채로 제공된 햄버거가 원인이었다며 한국맥도날드를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현재 맥도날드 햄버거 때문에 HUS나 장염에 걸렸다고 한국맥도날드를 고소한 피해 아동은 5명이다.

이와 관련해 맥도날드 측은 “오전부터 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유수정 기자  yu_crystal7@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