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경제
하이트진로, 노조 '인사권' 요구로 임단협 난항…파업 장기화 전망
(사진=유수정 기자)

[월요신문=유수정 기자] 하이트진로가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에 난항을 겪고 있어 파업이 장기화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지난 17일까지 총 20차에 걸쳐 진행한 하이트진로 임단협에서 노사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18일 밝혔다.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노조에서 책임임원의 퇴진을 교섭 선결조건으로 내걸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임원퇴진은 회사의 본질적인 인사권에 해당하는 만큼 회사 측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하이트진로 측은 지난 16일과 17일에 걸쳐 진행된 20차 협상에서 기본금 인상검토를 제안한 상태다. 그 동안 경영상황의 어려움을 고려해 임금 동결 요청 입장을 고수해왔지만 장기화된 파업 등으로 제품 생산에 차질이 생기자 한 발 물러나 양보한 셈이다.

아울러 사측은 노조가 요구하는 고용보장 역시 총 고용을 보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 회사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교착상태의 노사관계를 해결하기 위해 노조가 요구해 온 ‘대표이사의 교섭 참여’도 받아들였다. 이에 대표이사가 직접 17차와 20차 교섭에 참여하기도 했다.

사측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노조와의 협상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는 상태다. 이에 노조는 지난 11일부터 지금까지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 측은 “임단협 협상쟁점과 회사의 고유권한인 ‘인사권’ 문제는 별개사항”이라며 “노조가 임단협 교섭테이블에 조속히 복귀해 실질적인 협상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유수정 기자  yu_crystal7@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