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기아차 ‘스팅어’, 냉각수 누수현상에 뿔난 오너들스팅어 2.0 모델서 냉각수 누수사례↑…기아차 “문제 확인 시 무상수리”
기아차 스팅어<사진=기아차>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기아자동차의 고급 세단 ‘스팅어’에서 냉각수 누수현상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팅어는 기아차가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이란 콘셉트로 내놓은 차다. 지난 5월 말 출시됐다.

30일 자동차 커뮤니티인 보배드림과 클리앙, 또 기아차 공식 인증 동호회인 클럽스팅어에 따르면 최근 들어 스팅어 2.0 모델에서 냉각수 누수현상을 겪은 오너(차주)들의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대체로는 냉각수가 흐르는 파이프의 접합 부분이 문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냉각수가 이 틈으로 새어 나와 흰 자국이 생긴 것이다. 한 스팅어 2.0 차주는 전날(29일) 클리앙 사이트에 ‘스팅어 2.0T 냉각수 누수, 당첨확률 매우 높음’이란 제목으로 “스팅어에서 냉각수가 샌다는 이슈를 접하고 제 차에 확인하러 갔더니 파이프 접합 부분에 흰 선이 보였다”며 “아직 1500km 밖에 안 탔는데 4~5000km 주행한 사람들은 이보다 더 심하다고 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냉각수가 누수된 것으로 보이는 자차의 엔진룸과 군데군데 흰 얼룩이 더 심하게 난 다른 스팅어 2.0 엔진룸 모습이 담겨 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현재 이 같은 문제는 스팅어 2.0 모델에서만 주로 발생하고 있다. 증상이 심한 차량은 엔진과열 경고등까지 떴다고 한다.

해당 차주는 “신차 초기결함으로 인정하고 하루 빨리 조치를 해야 한다”며 “2.0 모델 오너들은 개선품으로 교체되기 전까진 해당 부위와 냉각수 양을 자주 확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같은날 클럽스팅어 동호회에 올라온 동영상에는 문제의 냉각수 파이프 접합부분에서 냉각수로 추정되는 초록색 액체가 뚝뚝 떨어지고 있는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언급된 자동차 커뮤니티를 비롯해 제네시스 G70 공식 커뮤니티에도 ‘스팅어 냉각수’로 검색되는 누수 관련 사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상황이다. 제네시스 G70이 스팅어와 동일한 플랫폼으로 개발됐기 때문에 혹시 같은 문제가 발생하진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것.

스팅어 냉각수 누수문제에 대해 한 자동차정비사는 “일단 사진 상으로 봤을 땐 냉각수 파이프 접합부분에서 누수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보통 냉각수는 물과 부동액을 1:1 비율로 섞어서 넣게 되는데, 그 틈 사이로 미세하게 새어나와 굳다 보니 당장 봐선 흰색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세히 보면 부동액의 초록빛이 보인다는 건데, 이런 문제는 파이프 접합 부분 속에 있는 고무패킹이나 철판이 조립 불량일 수 있다는 의견이다.

앞서 스팅어는 출시된 지 두 달가량 됐을 때도 엔진 조립 불량과 관련한 피해사례가 있었다. 이때는 스팅어 2.0이 아닌 3.3 모델이었다. 이 구매자는 지난 7월 말 온라인을 통해 스팅어 출고 2일 만에 조립 불량 문제로 엔진교체를 받았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냉각수 파이프 클립이 비정상적으로 연결돼 파이프 뒤쪽으로 냉각수가 샜고, 이 냉각수가 엔진을 오염시켰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건에 대해 제조사인 기아차 측은 조립 불량을 인정하면서도 구조적 결함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기아차 양재 사옥 전경<사진=고은별 기자>

최근 들어 잇따르고 있는 스팅어 2.0 냉각수 누수사례에 대해 기아차 관계자는 해당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스팅어 누수 건으로 품질검사를 진행했을 때 단순히 물 자국이었던 경우가 많았다”며 “고출력 차량이다 보니 드라이빙이 과격할 경우 냉각수가 샐 수도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그는 “냉각수가 샌 사례도 있다는 건 인정한다”면서 “혹 냉각수 누수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엔진과열 경고등까지 떴다면 일단은 차량 운행을 중단하고 가까운 오토큐나 직영센터로 가서 점검을 받길 바란다. 문제가 있을 경우엔 부품을 교체하는 등 무상 수리를 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리콜센터로 들어온 스팅어 냉각수 누수신고 건수가 아직 미미한 관계로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는 태도다. 다만 그는 “차량의 제작결함에 대해 국토부는 비공식적으로 동향 파악을 하는 등 자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만약 계속해서 같은 문제가 발생하면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인지 절차상 조사를 하고 상관여부에 따라 리콜이 들어갈 수도 있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5월 출시된 스팅어(2.0 가솔린, 2.2 디젤, 3.3 가솔린 등급 보유)는 올 10월까지를 기준으로 총 4949대가 판매됐다. 이중 2.0 모델을 구입한 차주는 2577명으로, 전체의 약 52%를 차지하고 있다.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고은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_-a 2017-12-05 15:10:59

    "고출력 차량이다 보니 드라이빙이 과격할 경우 냉각수가 샐 수도 있다"
    .... 드라이빙이 과격하지도 않는데 출퇴근길에만 타는디.. 양카처럼 보일까봐 더 조심히 운전하는디.... 냉각수 흐른자국은 먼가요. 동호회에서 매우 많은 2.0의 차량들이 같은증상이 발견되는데... 선조치가 되야 되지 않나요. 냉각수 흐르고 엔진이상 알림 경고뜨면 고치러 오라니 -_-a 기가막힙니다....   삭제

    • 레드짱 2017-12-01 13:44:49

      기사내용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걱정하고 애타는 오너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개선이되든 불러서 고쳐주든 했으면 좋겠습니다. 추운데 감기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