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은행
농협금융 임원인사 단행…최연소 여성임원 탄생농협금융 신임 부사장에 이강신 수석부행장 선임
장미경 농협은행 부행장보 발탁 등 변화·혁신 중점
(왼쪽 시계방향으로) 이강신 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이창호 농협은행 부행장, 최창수 부행장, 유윤대 부행장, 장미경 부행장보, 강태호 농협생명 부사장, 허충회 부행장, 주재승 부행장보.<사진=농협금융지주>

[월요신문=홍보영 기자] NH농협금융지주가 6일 지주와 농협은행, 농협생명의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부사장·부행장·부행장보·영업본부장 등 총 9명으로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다.

농협금융은 이강신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을 신임 부사장으로 선임했다. 이 부사장은 충남출신으로 고려대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농협은행 정부서울청사 지점장, 농협금융지주 경영지원부 부장,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 본부장, 수석부행장(경영기획부문장) 등 기획업무와 현장영업을 두루 섭렵한 금융전문가로서 농협금융의 경쟁력 제고를 이끌 최고적임자로 평가된다.

농협은행 신임 부행장에는 한기열 중앙회 경기지역본부장·이창호 중앙회 부산지역본부장·최창수 중앙회 비서실장이 각각 선임됐다. 

또 기획분야 전문가인 유윤대 금융지주 기획조정부장과 리스크 관리업무 경험이 풍부한 허충회 금융지주 리스크관리부장도 농협은행 부행장에 발탁됐다. 

이번에 신설되는 디지털금융최고책임자(CDO)에는 스마트금융 전략가로 평가받는 주재승 농협은행 종합기획부장이 선임됐다. 이들은 각 분야별 뛰어난 역량으로 농협금융의 올해 조기 손익달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농협 역사상 최연소 여성 임원이 탄생했다. 농협금융은 뛰어난 업무능력과 성과를 보여 온 장미경 농협은행 국제업무부장을 신임 부행장보로 발탁했다.

농협생명 신임 부사장에는 강태호 농협중앙회 전북지역본부장을 내정했다. 일선 지점장, 지역본부장 등 현장위주의 경험을 쌓은 강 부사장은 특유의 네트워크 조성능력을 통해 보험수익 기반을 확대할 적임자로 손꼽힌다.

농협금융 측은 “이번 임원인사는 능력과 전문성, 성과 우선주의 원칙에 따라 변화와 혁신을 이끌 적임자 선임에 중점을 뒀다”고 인사배경을 밝혔다.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은 향후 예정된 영업점장과 직원인사에서도 철저히 능력과 경쟁력에 입각한 인사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다. 인사이동에 따른 업무공백 방지를 위해 올해 안에 모든 인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홍보영 기자  by.Hong@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홍보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