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여자 컬링 값진 은메달,대한민국 종합 7위
<여자 컬링 대표선수들/뉴시스 제공>

[월요신문=이재경 기자] 여자 컬링 대표팀이 스웨덴과의 결전에서 아쉽게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는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에서 스웨덴에게 3:8로 아쉽게 패했다. 

이날 한국은 일본을 상대한 준결승과 같은 라인업으로 나섰다. 스킵 김은정과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가 나왔다. 김초희는 후보로 벤치를 지켰다. 

한국은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친 스웨덴에 고전했다. 1엔드는 후공으로 시작해 1점을 얻었지만 이후 연이어 점수를 내줬다. 2엔드에서 누구도 점수를 가져가지 못한 뒤 스웨덴이 경기를 주도했다. 3엔드 한국이 선공으로 나서 경기를 순조롭게 풀어나갔지만 스웨덴의 연이은 테이크아웃에 주도권을 빼앗겼다. 스킵 김은정의 마지막 샷마저 빗나가면서 2점을 내줬다. 

1-2로 역전 당한 후에도 흔들렸다. 한국은 후공을 잡았지만 실수가 잇따르면서 스틸을 당했다. 5엔드도 마찬가지였다. 스웨덴의 절묘한 테이크아웃 샷에 스톤을 하우스에 넣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마지막에 더블 테이크아웃을 시도했지만 이 또한 실패하고 또 다시 스틸을 허용했다. 

한편 여자 컬링의 은메달로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메달은 16개로 늘었다. 쇼트트랙에서 6개(금3, 은1, 동2), 스피드스케이팅에서 7개(금1, 은4, 동2), 스켈레톤과 스노보드, 컬링에서 하나씩이다. 이는 역대 올림픽을 최다 메달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