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은행 재계리서치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사진=신한은행>

[월요신문=홍보영 기자] 신한은행이 2018 한국프로야구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한 금융상품을 내놨다.

신한은행은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을 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일인 13일부터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메인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매년 프로야구 시즌마다 출시된다.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상품의 이름은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 ‘신한 두산베어스 정기예금’ 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다르게 정해진다.

각 구단 별 상품 가입자 수, 가을야구 진출 성적 따른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특히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정규시즌 최종 승률이 그대로 우대금리에 적용돼 스포츠와 금융이 접목된 색다른 재미와 금융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KBO리그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기본이자율 연 1.5%과 출시기념 특판금리 연 0.1%포인트(출시일부터 6월 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승률에 따른 우대금리(2017년 기아타이거즈 정규시즌 승률 6할8리의 경우 소수점 셋째자리에서 반올림해 연 0.61%포인트 우대)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 0.3%포인트 ▲같은 구단 선택 가입 좌수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0.5%포인트를 제공해 프로야구 시즌 동안 고객이 선택한 구단을 응원하는 재미를 더했다.

‘신한은행 KBO리그 정기예금’은 300만원(비대면 가입 시 50만원)부터 최고 50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기본이자율 2.0%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라 최고 연 0.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연 2.3%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품을 통해 프로야구를 관전하는 재미와 함께 좋은 금융 혜택까지 누리길 바란다”며 “신한은행은 한국프로야구의 메인타이틀 스폰서로서 앞으로도 야구와 금융을 접목한 참신한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은행은 ‘2018 신한은행 MY CAR 프로야구’의 개막과 이번 상품 출시를 맞아 오는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신한은행이 쏜다. 야구장으로 가즈아~!’ 이벤트 진행한다.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신규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골드바 10돈(1명) ▲골드바 3돈(10명) ▲프로야구 예매권(구단별 20명, 매월 200명씩 총 600명)을 제공한다. 또 신한은행의 대표 자동차 금융상품인 ‘신한 MY CAR 대출’ 신규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모바일 주유 상품권 10만원(50명) ▲모바일 치킨 상품권(월별 200명 총 600명)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