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핫이슈 추적
제일병원, 간호사 50여명 집단 사직서 제출한 내막은?“부당한 인사해임 및 재정 악화에 경영진 믿을 수 없어” vs “병원 운영 전혀 문제 없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여성병원으로 유명한 제일병원의 간호사 50여명이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하는 초유사태가 발생해 관련업계 이목이 집중된다. 이는 몇 년간 이어진 재정 악화를 비롯한 무책임한 병원 경영 문제를 인지하던 간호사들이, 결국 부당한 인사 해임건으로 사직을 감행한 것. 노조 측은 "나날이 늘어가는 부채에도 불구하고 헐값에 토지를 매각할 계획인 이사장의 비리의혹과 경영진의 무책임한 행적이 갈등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제일병원 측은 "노조 측의 주장은 터무니없다"면서 "운영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월요신문>은 제일병원을 둘러싼 노사 갈등을 살펴봤다. 

 

<제일병원 홈페이지 이미지 캡처 >

 

노조, 경영진의 무책임한 병원 경영에 신뢰 잃어

여성병원으로 유명한 서울시내 제일의료재단 제일병원의 간호사가 재정 악화와 인사 문제를 비롯한 병원과의 갈등 끝에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다.

5일 기준 사직서 제출인원은 50여명이다. 이 밖에 전체 간호부 소속 450여 명(간호사 300명, 조무사 150명 등) 중 절반 이상인 240여 명이 사직 의향서에 서명했다. 국내 대형병원 간호사들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것은 유례없는 사례라는 게 업계의 소견이다.

제일병원 노조 측은 간호사 집단 사직이란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데에는 경영진에 대한 불신을 손꼽았다.

노조 측 주장에 따르면 무책임한 병원경영, 급증한 원내 부채, 이사장단의 무리한 인사행정 등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배경이라는 것. 

특히 그 중에서 '인사행정'을 문제 삼았다. 제일병원 노조 간부는 "2017년 인사발령을 받은 임모 간호부장이 1년도 채 되지 않아 보직에서 해임됐다"면서 "임 전 간호부장의 해임은 이사회의에서 '쓴소리'를 한 탓에 윗선의 미움을 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임 전 간호부장은 해임 통보를 받은 그 날 하루 아침에 해임당했다"며 "올바른 것에 대한 협조를 바랐을 뿐인데 병원 측은 설득도 않고 무시할 뿐이다. 새로 임명된 간호부장도 현재 재직중인 인물이 아닌 2017년 이미 퇴직한 후 퇴직금과 위로금까지 받았던 인물이다. 이를 부당하다고 느낀 다수의 간호사들이 집단 사직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노조 측은 궁극적으로 직원들과 경영진 사이에 신뢰가 깨졌다고 말했다. 

현재 제일병원은 5년째 적자상태로 2016년부터 경영난에 빠져 있다. 이를 놓고 지난해 6월 임금단체협약을 통해 간호사·의료기사·행정직 직원들은 연봉의 약 15%를 반납하고, 추후 병원경영이 흑자로 전환됐을 때 이를 돌려받기로 합의했다. 이후 병원 측에서 이를 납득하지 못하는 직원들로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고, 퇴직하지 않은 직원들은 이사회의 투명경영과 재정건전화를 약속 받고 합의했다.

그러나 이사회는 이후로도 계속 적자를 냈고, 재정건전화 대신 엉뚱한 신관 신축공사를 택했다는게 노조 측 주장이다.

결정적으로 현 이재곤 이사장이 기본 재산인 토지를 자신의 친동생에게 시세보다 싼 가격에 매각하는 결의를 함에 따라 노사 갈등은 더욱더 깊어졌다. 

노조 관계자는 "문제의 토지매매는 2007년 쓰여진 계약서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재단은 그해 12월 해당 토지를 현 이재곤 이사장이 운영하는 부동산 개발업체 ‘동삼기업’에서 사들일 때, 계약서에 ‘환매 특약’ 조항을 끼워넣었다. 계약서에는 ‘향후 재단이 동삼기업에 매매 당시와 똑같은 가격으로 고스란히 되팔아야 한다’는 조항도 있다"고 설명했다.

노조 측에 따르면 당시 무리한 매각에 반발했지만, 병원 측에서 '환매 특약' 조항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일축했다. 문제는 후에 그 '환매 특약' 조항만 빠진 똑같은 계약서를 한장 더 발견한 것이다.

이에 그는 "10년 전 가격 그대로 되파는 것이 말이 되냐”며 “환매 특약 때문에 매각하는 거라면, 그 조항이 없는 계약서는 무엇이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러한 여러 가지 갈등 끝에 일부 간호사들은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대부분 연차가 높고 경력이 풍부한 간호사들로 알려져 있다. 

제일병원 파견직원은 "이같은 소식이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간호사의 질도 상당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는 곧 환자의 진료 서비스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겠냐"고 말했다. 

병원 측 “말도 안 되는 소리” 운영에 문제 없어...

이같은 노조의 주장에 대해 제일병원은 억측이라고 답했다. 

병원 측 한 관계자는 노조에서 부당함을 토로한 임 전 간호부장 해임건에 대해 "인사행정에 문제가 없다"며 "인사권은 전적으로 경영진의 권한이다. 간호 부장 임명 문제는 역량강화 목적일 뿐이다. 현 간호 부장이 최적정 인물이기에 임명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토지 매각건의 두 장의 계약서에 대해 그는 “신고용으로 간결한 계약서를 한 장을 더 만든 것 뿐”이며,  “이에 반박하는 근거 자료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환자가 아닌 노조와 경영진의 갈등인 만큼 노조와 최선을 다해 합의할 것”이며 “환자의 안위는 전혀 문제될 것 없다”고 강조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토크콘서트는ㅅㅂ 2018-04-08 02:07:34

    토크콘서트를 할때나 지금!!! 그따위 기사로 물타기나 할때냐!!!!!
    지 입맛대로 굴러가길 원하는 경영진이나, 잘난건 쥐뿔도 없으면서 이사장한테 딸랑거리면서 붙어있는 지멋대로 하고싶어하는 의사들이나, 에휴 노답 ㅉㅉ   삭제

    • 연예 2018-04-06 23:29:56

      갑질 이사장님.
      뭔가 냄새가 나네요~이번에는 또 어떻게 간호사를 부려먹었는지~   삭제

      • ㅋㅋ 2018-04-06 07:53:18

        와.. 어마어마하다 병원측 답변 ㅋㅋㅋ 이거 한번 이슈되서 언론에 뚜까맞아야하는데..   삭제

        • 무능한이사장및사측위원들사진사 2018-04-05 23:19:13

          병원에서 운영에 아무문제가 없다고 그러다니 제대로 경영하는거 맞아??????????   삭제

          • 경영진은 일괄사퇴해라 2018-04-05 18:26:19

            제일병원이 적자인데도

            이사장과 그 가족들이 왜 버티고있죠?

            적자면 전문경영인을 고용하고

            구조개혁을 해야는데 구조개혁 1순위가

            이사장과 이사장 가족들같은데

            이거 적폐 아닙니꽈!!!!!!

            이게 사실입니꽈!!!!!!!!!   삭제

            • 그것이 알고싶다 2018-04-05 18:20:52

              그것이 알고싶다 추적60분 등등 에서 조사바랍니다

              작년에 병원측에서 해고했던 박모부장을 다시 재고용

              하는것이 최적정 인물이여서라고?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